"제주도정은 거꾸로 역행 중"... 비정규직 문제 심각
"제주도정은 거꾸로 역행 중"... 비정규직 문제 심각
  • 현수은 기자
  • 승인 2018.05.2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제주지역본부가 환경미화 노동자들에 대해서
공공운수노조제주본부가 환경미화 노동자들에 대해 "예외없이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며 강력하게 규탄했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제주지역본부가 24일 환경미화 노동자들에 대해서 "예외없이 즉각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며 도정에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 문제에 대한 논의를 위해 노조는 이날 문도선 비대의원장의 모두발언을 시작으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이날 기자회견을 가졌다.

노조는 "정부가 작년 7월 20일 정규직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며 "제주도 쓰레기 수거업무를 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모두 상시지속 업무를 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5월 말에 진행되는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에서 정규직으로 전환 돼야 한다"고 강하게 호소했다.

상시지속 업무란 정부가 정부출연연구기관 비정규직 인력의 정규직 전환을 본격 추진하며 발표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있는 내용으로서 연중 9개월 이상, 2년 이상 지속적으로 하는 업무를 뜻한다.  

이어 노조는 "문재인 정부가 상시지속 업무를 하고 있는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 하고 있지만 제주도정은 어떤 이유에선지 정규직으로 전환 시키지 않고 있다"며 "이해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덕종 본부장은 "제주가 불안정한 도시"라며 "비정규직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환경미화노동자들의 정규직화가 기본적인 모든 비정규직의 척도가 될 것"이라며 "몇몇 노동자들의 문제가 아니라 제주가 향후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넘쳐나는 도시로 남을지 제주도를 책임지겠다고 나선 도지사 후보자들에게 자신들의 입장이 무엇인지를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강하게 촉구했다.

이어지는 질문에서 "본인들이 생각하는 정규직 전환이 안 되는 이유가 뭐라 생각하냐"는 기자의 물음에 " '쓰레기 수거체계 및 시스템 정비 등 청소인력에 대한 종합적인 진단'을 바탕으로 도정이 꼼수를 부리고 있는 것"이라고 비례대표 후보 김연자 위원장(노동당)이 답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민간위탁을 하게 되면 불편함이 가중된다. 그러면 점차 비용을 도민들이 지게 된다. 이에 자연스레 비정규직들을 민간위탁 하는 방법으로 정규직으로 전환시키지 않으려고 할 것"이라고 전하며 "제주도정은 거꾸로 역행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현재 이 문제에 대해 도지사 후보자들의 입장과, 5월의 막바지로 향해가고 있는 이 시점에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 개최 시점에 여론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