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회에서 여성 농민으로서의 삶에 대해..."
"이 사회에서 여성 농민으로서의 삶에 대해..."
  • 현수은 기자
  • 승인 2018.05.2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이 "제주여성농민의 처우를 개선해 달라"고 호소했다.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이 "제주여성농민의 처우를 개선해 달라"고 호소했다.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이하 전여농제주)이 24일 "제주여성농민의 처우를 개선해 달라"고 호소했다.

전여농 제주는 이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은 고양이손이라도 바쁜 농번기"라며 "이 바쁜 시기에 한 번만 해도 좋을 기자회견을 왜 두 번이나 하는지 우리는 이야기하고자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전여농 제주는 "선거시기마다 요구해 온 문제를 오늘 다시 얘기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며 지난 5월 발생한 나주 및 영암의 버스사고를 애도했다.

전여농 제주는 "지난 5월 초 나주와 영암의 고령 여성농민들이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상황이 어려워지는 농촌, 고령의 여성농민이 새벽같이 일어나 얼마라도 벌기 위해 나섰던 길에 소중한 목숨을 잃으신 것"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이어 '오빠~ 실린더와 연결링크가 대물이어야 뒤로도 작업을 잘해요'라는 문구로 큰 비난을 받았던 어느 농기계 회사의 여성 성적대상화 광고에 대해 비판을 하며 "이 사건은 농업과 관련된 기업은 물론이고, 농업 및 농촌 사회 전반에 불평등한 인식이 자리잡고 있음을 보여준 사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런 상황에서 6.13 지방선거를 맞이하고 있는 제주도의 여성농민들은 보다 성 평등한 농촌 실현과 여성농민의 권리가 보장되는 사회를 향해 오늘 이 자리에서 제주여성농민의 요구를 전한다"며 후보자들에게 호소했다.

전여농 제주는 이어 '2018 지방선거 여성농민 9대 정책요구'를 발표했다.

이들이 요구한 공약은 ▲지방자치단체에 여성농민 전담부서 마련 및 여성농민 정책 추진 체계 구성 ▲농촌형 여성친화마을 모델 발굴 및 정책 시행 ▲성 평등 교육 실시 강화 ▲이주여성농민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는 정책 시행 ▲여성농민의 생활을 위해 필요한 정책 실시 등이다.

이에 기자단 측에서 "농촌에 있는 할머니들의 강간문제, 도난문제가 심각하게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기도 했지만 이러한 내용은 없어 너무 형식적으로 보인다"는 지적을 제기하자 전여농 제주는 "우리도 조금 있으면 고령농민이 된다. 정말로 필요한 정책들은 행정에서 공식적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전담부서 설치가 필요하다"고 답하기도 했다.

20년 전부터 목소리를 내왔던 전여농 제주도연합의 요구를 후보들도 공약으로는 내세우고 있지만 아직 공약이 한 번도 시행된 적이 없다. 이에 대해 후보자들의 공약이행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