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문대림, 연정보단 적폐연합부터 해체해야"
원희룡 "문대림, 연정보단 적폐연합부터 해체해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5.2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더불어민주당)가 29일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단체와의 연대를 밝히자, 원희룡 후보는 "제주판 적폐연합부터 해체하라"고 맞불을 놨다.

이날 문대림 후보는 '무지개 연정'을 제안하면서 "적폐세력은 이 연대에서 제외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적폐세력'을 '극 보수'나 '합리적이지 못한 보수'라면서 여기엔 (이번 제주도지사 선거)후보자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상대 후보인 원희룡 후보를 두고 한 말로 비춰진다.

이를 두고 원희룡 후보 측 강영진 공보단장은 논평을 내고 "원희룡 후보의 지난 4년이 제주의 적폐와 싸워 온 시간이었다"며 '적폐세력'을 문 후보와 우근민 전 도지사로 지칭했다.

강영진 단장은 "도지사 권한을 이용한 공무원 줄 세우기와 도민사회 편 가르기, 이권을 나누며 특권과 반칙으로 이익을 탐했던 세력이 적폐세력"이라며 "문 후보가 민주당 간판을 달았다고 해서 적폐세력을 감출 순 없은 일"이라고 쏘아 붙였다.

이어 강 단장은 유리의 성 주식취득 의혹부터 그간 문대림 후보에게 제기됐던 여러 의혹들을 거론하면서 "문 후보에게 관련된 의혹의 줄기와 뿌리는 조배죽"이라면서 "온갖 공작정치와 부정, 불법 선거세력이 주위에 도사리고 있다"고 적시했다.

강 단장은 "진보진영이 제주판 적폐세력과 손 잡을 일도 없지만 끌어들인다 해서 본 모습을 감출 순 없을 것"이라면서 "어떻게 도민사회의 갈등을 해소하고 연정과 협치를 이룰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