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강정마을, 소통 통해 공동체 회복사업 추진할 터"
원희룡 "강정마을, 소통 통해 공동체 회복사업 추진할 터"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06.0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보된 지역발전계획사업은 재추진 위해 행정절차 이행
강정마을회 의견 수렴해 신규 사업 발굴 추진으로 주민 일자리 창출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무소속)가 지난 4월 28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제주지부 관계자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간담회에 따른 결과를 문자로 보냈다. 해당 문자 내용은 기존 원희룡 도정에서 시행했던 부동산 관련 정책을 뒤집겠다는 내용이어서 정식 공약으로 채택된다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무소속)는 5일 제28호 공약으로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과 지역발전을 위한 사업을 강정마을회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원희룡 후보는 “강정마을은 민군복합형관광미항 추진과정에서 11년째 고통을 겪고 있다”며 “주민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마을 화합과 공동체 회복이 시급한 만큼 강정마을회와 진솔한 소통을 통해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원 후보는 “지금까지 민군복합형관광미항 반대 관련 확정판결을 받은 사법처리대상자 463명에 대한 특별사면 건의가 18회나 대통령 및 국회에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특별사면에 강정주민이 포함되도록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원 후보는 “강정지역 주민 공동체 회복 지원조례에 의한 공동체회복지원위원회 구성과 사업계획 수립 등 후속조치도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며 “공동체 회복사업은 강정마을 주민들이 희망하는 사업을 우선 지원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원 후보는 “민군복합형관광미항 크루즈터미널이나 생태공원을 연계해 지역주민들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을 구체화하겠다”며 “강정마을회 의견을 적극 수렴해 지역주민들이 직접 취업하고 수익사업도 경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원 후보는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갈등해소 지원단 체계도 개편해 강정마을에 상주하면서 공동체회복사업이나 지역발전계획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주장했다.

원 후보는 “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 방사능 오염물질 측정을 제도화할 필요성이 있다”며 “방사능 오염 우려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국방부 등과 합동으로 방사능 오염물질 측정 및 공개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