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제주도당도 "원희룡, 망언 사과하라" 촉구
더민주 제주도당도 "원희룡, 망언 사과하라" 촉구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6.13 13: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도 13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무소속)의 '망언'을 두고 도민들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전날 12일, 원희룡 후보는 마무리 유세서 북미회담 두 정상을 가리켜 지인이 전한 말이라며 '또라이'로 지칭했다가 큰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원 후보는 "누가 카톡으로 그런 얘기를 하더라. 또라이끼리 만나니까 일 저질렀지"라고 말한 바 있다. 논란이 될 것을 우려해 뒤늦게 "제가 말한 게 아니라 제게 보내준 사람이 쓴 용어"라고 수습하려 했지만 파문은 커질대로 커졌다.

이 발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백해련 대변인이 "막말도 전염된다"며 "제주도를 모욕하는 발언"이라고 쏘아 붙였다.

이어 더민주 제주도당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막말과 우열을 가릴 수조차 없는 이번 '망언'이 지인의 말을 인용한 것이라지만 결국 원희룡 후보 본인도 그렇게 생각했기에 나온 발언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도당은 "평화의 섬 제주를 위해 일하겠다는 정치인이 한반도의 평화를 폄하하는 행동을 제주도민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혹여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문재인 대통령을 보면서도 '그릇된' 생각을 한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원 후보에게 "평화롭고 새로운 시대를 인식 못하는 자신의 망언에 대해 제주도민과 평화를 갈망하는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mbj 2018-06-13 13:45:54
참 ~~
천안함을 북괴의 소행이 아니라고 한 분 들이 누군대..ㅉㅉ
이것은 막 말 보다 더 심한데.

대한민국개조 2018-06-13 13:42:55
원희룡아 한반도 비핵화와 전세계 평화를 위해 세게인이 지켜보고 있는데 제주도 평화의섬에 북.미 정상 회담하는 두 지도자를 또라이들의 회담이라고 말이되는 소리를 해라
당장 사과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