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표율 30.38%, 원희룡 54.14% 득표 '당선 유력'
개표율 30.38%, 원희룡 54.14% 득표 '당선 유력'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6.13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38.19%, 고은영 3.37%, 김방훈 2.94%, 장성철 1.32%
제주도교육감 후보 개표율 35.34%, 김광수 50.48% vs 이석문 49.51%
지방선거 개표율이 30%를 넘기면서 문대림과 원희룡 후보간의 득표율 차이가 15%p 이상 벌어지면서 원희룡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다.
지방선거 개표율이 30%를 넘기면서 문대림과 원희룡 후보간의 득표율 차이가 15%p 이상 벌어지면서 원희룡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가 13일 제주시 한라체육관과 서귀포시 올림픽기념생활관에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무소속 원희룡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되고 있다.

이날 오후 7시 40분께부터 개표가 시작된 이후 9시경 제주도지사 및 교육감 선거 개표율이 30%를 넘겼다.

이 시각 제주도지사 선거의 개표율은 30.38%이며, 이 상황에서 무소속 원희룡 후보는 5만 6652표,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는 3만 9965표를 얻었다. 비율로 보면 원 후보가 54.14%, 문 후보는 38.19%다.

개표율 10% 상황 때보다는 격차가 조금 줄었으나, 두 후보간의 표차는 1만 6687표, 15.95%p 차이가 유지되면서 KCTV가 '당선 유력'을 표기했다. 출구조사에서 드러난 8.5%p보다 더 벌어진 결과다.

이 외 녹색당 고은영 후보가 3532표로 3.37%, 자유한국당 김방훈 후보는 3083표 2.94%, 바른미래당 장성철 후보 1391표 1.32% 순으로 나타났다.

제주도교육감 선거 개표율은 35.34%까지 진행됐으며, 이 때 김광수 후보는 6만 1174표, 이석문 후보는 6만표다.

김 후보는 50.48%, 이 후보가 49.51%로 매우 초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편, 원희룡 후보가 당선되면 민선 7번의 도지사 선거 중 무려 4번이 무소속이 이기는 결과로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