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오 셰프 "마약 한 건 맞지만 밀수 혐의 인정 못해"
이찬오 셰프 "마약 한 건 맞지만 밀수 혐의 인정 못해"
  • 뉴스제주
  • 승인 2018.06.1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마약을 밀수입하고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찬오 셰프가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차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2018.06.15.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마약 밀수 및 흡입 혐의를 받는 유명 요리연구가 겸 셰프 이찬오(34)씨가 법정에서 "밀수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 심리로 열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1차 공판준비기일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씨 변호인은 "공소사실 중 대마 소지와 흡연 혐의는 인정하지만 국제우편물을 통해 수입했다는 부분은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네덜란드 친구가 어떤 경위로 해시시를 보내게 됐는지 증명이 안 된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씨는 "편지가 왔을 땐 몰랐다. 전 조사 받는 과정에서 그 친구가 보냈다는 걸 알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변호인은 "이씨가 이혼을 거치며 우울증을 앓는 등 힘들 때 프로작이란 약을 먹고 있었다"면서 "네덜란드에서는 헤시시를 편의점에서도 판다. 누구나 쉽게 구할 수 있고 프로작보다 약하다고 한다. 정신과 의사인 그 친구의 어머니가 헤시시를 먹어보라고 해서 먹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마도 그 친구의 여동생이 오빠에게 부탁해 보내달라고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지난해 10월 해시시를 밀수입한 뒤 이를 3차례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시시는 대마초를 기름 형태로 농축한 것으로 환각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