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제주관광 조수입 5.6조원 추계... 전년대비 1.4% 신장
2017 제주관광 조수입 5.6조원 추계... 전년대비 1.4% 신장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06.1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국인 11.5% 신장으로 외국인 17.7% 감소 대체... 사드여파 '상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관광공사는 제주관광 조수입 지난 2016년 확정치와 2017년 잠정치를 발표했다.

제주관광 조수입은 2016년 5.5조원(확정)으로 내국인 3.6조원, 외국인 1.9조원으로 추계됐고 2017년 5.6조원(잠정)으로 내국인 4.0조원, 외국인 1.6조원으로 추계됐다.

사드여파에 따른 외국인 조수입 감소에도 불구하고 내국인 조수입 증가로 인해, 2017년 전체 조수입은 전년대비 약 0.1조원 증가했다. 이로써 제주관광 조수입은 4.7조원(2015년), 5.5조원(2016년),5.6조원(2017년)으로 완만하지만 지속 증가하고 있다.

제주관광 조수입 증가율(증가액)은 2016년 17.1%(0.80조원)였으나, 2017년 1.4%(0.08조원)를 기록해 증가율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조수입 증가율(증가액)은 2016년 11.2%(0.36조원), 2017년 11.5%(0.41조원)인 것으로 나타났고, 외국인 조수입 증가율은 2016년 30.4%(0.44조원), 2017년 -17.7%(-0.33조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수입 증가율 둔화는 사드여파에 따른 외국인 조수입 감소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2017년 업종별 제주관광 조수입(전년대비 증가액)은 소매업 2조 3557억 원(1259억 원), 음식점업 8558억 원(209억 원), 숙박업 7771억 원(-766억 원), 예술‧스포츠‧여가 5650억 원(-92억 원), 운수업 5466억 원(-16억 원), 기타 4716억 원(201억 원)의 순으로 나타났다.

제주관광 조수입은 2014년까지 관광객 실태조사의 1인당 지출비용에 근거한 지출접근법으로 추계됐으나 2015년부터는 해당연도 사업체 통계조사 보고서, 신용카드 통계자료 등 기초자료에 근거한 생산접근법으로 추계되고 있다. 이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 현실에 맞는 조수입을 추계하기 위함이다.

2017년(확정) 추계는 관련 기초 통계자료가 발표되는 2018년 이후 진행될 예정이다.

'제주관광 조수입 계추'붙임자료는 제주관광공사 홈페이지(www.ijto.or.kr) 관광자료실을 통해 오는 18일부터 열람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