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장애인 편의시설 전수조사 실시
서귀포시, 장애인 편의시설 전수조사 실시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8.06.1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6월 18일부터 9월까지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 전반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보건복지부와 전국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실시하는 전수조사다.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편의증진과 편의시설 활성화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 1998년부터 5년마다 실시하고 있다.

편의시설조사 대상시설은 장애인 등 편의증진법 시행일(1998. 4. 11.)일 이후 건축(신ㆍ증ㆍ개축)ㆍ대수선ㆍ용도변경 된 공공건물, 공중이용시설, 공동주택 등 편의시설 설치의무 대상건축물이다.

읍ㆍ면ㆍ동사무소, 국가ㆍ지방자치단체청사, 장애인(노인)복지시설, 종합병원, 장애인특수학교 등 공공시설은 건축연도와 관계없이 전수 조사하게 된다.

조사대상 시설수는 총 1360개소[2013년도(839개소) 대비] 521개소가 증가했다.

조사범위는 각 편의시설의 성격에 따라 주출입구 접근로, 주출입구 높이 차이 제거 등 매개시설, 출입구, 계단 또는 승강기 등의 내부시설과 화장실, 욕실 등 위생시설, 점자블럭, 유도 및 안내시설, 객실ㆍ침실, 관람석ㆍ열람석, 접수대ㆍ작업대 등 기타시설과 장애인 전용주차 구역 등이다.

원활하고 정확한 조사를 위해 지난 5월 공개모집을 통한 조사원 8명을 선발 완료했다. 지난 6월 4일 선발된 조사원 전원을 대상으로 한국장애인 개발원 주관으로 조사표 작성요령 및 현장실습 교육을 병행실시 했다.

조사원들은 2인 1조로 대상시설을 직접 방문해 현장조사를 실시하게 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법적 기준에 미달하거나 위반한 시설에 대해 시정ㆍ개선명령 등 사후 조치를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현덕봉 경로장애인지원과장은 “이번 조사는 향후 장애인 편의증진을 위한 장애인 정책 수립에 중요한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만큼 조사대상 시설주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