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1만개 공약했던 원희룡, 정작 비정규직은 외면?
일자리 1만개 공약했던 원희룡, 정작 비정규직은 외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6.22 11: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미화 노동자들, 일부 정규직 전환 결정에 반발
제주녹색당, "노동자 경합 가장 악랄한 해고 방식"
환경미화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놓고 원희룡 도정이 일부 노동자들에 대해서만 정규직 전환 결정을 내리자 노동자들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도내 환경미화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놓고 원희룡 도정이 일부 노동자들에 대해서만 정규직 전환 결정을 내리자 노동자들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거세지는 모양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1일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 15차 회의를 열었다. 제주시의 경우 4개 직종 100여명의 노동자 중 경합을 벌여 6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 핵심내용이다.

결국 같이 일하던 노동자들끼리 경쟁을 붙여 고용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인데, 이를 두고 제주녹색당은 "가장 악랄한 해고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게다가 유세 당시 일자리 1만 개를 창출하겠다던 원희룡 지사가 정작 당선되자 태도를 돌변해 정규직 일자리 창출의 기회를 없애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섞인 목소리 마저 나오고 있다.  

환경미화 노동자들은 길거리에 내몰릴 위기에 처하자 망연자실한 모습이다. 이들은 도내 모든 환경미화 노동자가 정규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심의위가 열린 어제(21일)부터 제주도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환경미화 노동자들은 길거리에 내몰릴 위기에 처하자 망연자실한 모습이다. 이들은 도내 모든 환경미화 노동자들에 대해 정규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심의위가 열린 어제(21일)부터 제주도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노동자들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지침을 정면 위배하는 심의위 결정을 무효화하라"고 촉구했다. 

노동자들과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이날 "이번 정규직 전환 결정은 '전원 정규직화'하라는 정부지침을 정면으로 위배한 채 이뤄진 엉터리, 졸속 결정이다. 이번 결정은 무늬만 전환일 뿐 사실상 환경미화 노동자의 절반을 해고하겠다는 통지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제주녹색당 역시 이번 심의위 결정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고작 100여명의 노동자도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1만개의 정규직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힐난했다.

노동자들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지침을 정면 위배하는 심의위 결정을 무효화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녹색당은 22일 긴급 논평을 내고 "원희룡 지사는 '도민화합공약실천위원회'라는 보여주기 식의 조직을 꾸리는 것에 앞장 설 것이 아니라 당장의 비정규직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 공약실천의 의지를 드러내는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사용자 중심의 기울어진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해체하고 공정하게 위원회를 재구성할 것을 촉구하며, 아울러 새롭게 구성된 위원회 하에서 환경미화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 다시 논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어제부터 환경미화 노동자들은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의 결정을 철회할 것을 천막농성으로 요구하고 있다. 노동자를 길거리로 내모는 정책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할 수 없다. 원 지사의 일자리 공약 실체가 해고가 아니라는 것을 환경미화 노동자들을 통해 증명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2018-06-22 13:02:54
저렇게 힘든 일 은 무인으로 바꾸고, 저 분들은 조금 더 좋은 환경에서 할수 있는 직업을 찾아주면 좋겠네요~ 구지 저렇게 힘든 일을 정규직으로 바꾸지 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