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할배' 일흔둘 젊은 피 김용건 수혈하고 '리턴즈'
'꽃보다 할배' 일흔둘 젊은 피 김용건 수혈하고 '리턴즈'
  • 뉴스제주
  • 승인 2018.06.2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tvN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리턴즈'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tvN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가 3년 만에 회춘해 돌아온다. 

tvN은 27일 서울 마포구 그린클라우드에서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리턴즈' 간담회를 열고, 젊은 피를 수혈한 '할배 유람단' 컴백을 알렸다.    
 

 

연출을 맡은 나영석(43) PD는 3년 만에 돌아오게 된 이유에 관해 "'삼시세끼'를 비롯해 '윤식당' '알쓸신잡' 등 새로운 아이템이 지속해서 나오면서 새로 론칭한 프로그램들에 신경을 쓰느라 '꽃 할배'를 제작할 시간이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associate_pic
나영석 PD


이어 "그런 일들이 1~2년 지속하다 보니 다시 (이 프로그램을 다시) 시작하기도 힘들었고, '잊히진 않았을까?'하는 고민에 머뭇거렸다"며 "작년쯤 이순재 선생님과 우연히 커피 마실 일이 있었는데 이 선생님이 '한 번 안 가? 또 가야지'라고 했다. 이 선생님이 가장 연장자인데도 여전히 여행에 열정이 있고, 가고 싶다고 하니 잊고 있던 것이 퍼뜩 떠올라 선생님들을 모시고 다시 한번 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꽃 할배: 리턴즈'는 배우 이순재(82), 신구(81·신순기), 박근형(78), 백일섭(74) 등 기존 할배 4총사에 배우 김용건(72)이 합류해 분위기 메이커 구실을 톡톡히 해낸 것으로 알려졌다.  

나 PD는 "예전에 김용건 선생님과 전화한 적 있는데 당시 드라마 스케줄과 겹쳐 참여하지 못 했다. 이번에 다시 연락했더니 기뻐하더라. 이번에 스케줄도 맞아 흔쾌히 합류했다"고 전했다.

김용건은 박근형, 백일섭과 MBC TV 프로그램에 같이 출연한 추억을 공유한다. '막내 라인'이란 새로운 궁합도 예고했다.

나 PD는 "김 선생님과 만나 대화하다 예전에 젊었을 때 백 선생님과 하숙했고, 같이 살면서 많이 놀러 다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같이 살지는 않았지만, 박 선생님까지 3명이 친했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김용건 캐릭터에 관해 "선생님들 사이에서 (김용건 선생님을 부르는) 별명이 이미 있었다. '건건'이라다. 젊었을 때부터 김 선생님을 그렇게 부르셨다고 한다. '싱겁다'는 의미였다. 젊을 때부터 싱거운 농담을 많이 해 붙은 별명이다. (김용건 선생님은) 예나 지금이나 같다. 하루에 농담을 1000번 넘게 하는 것 같다. 나중에 제작진이 (김용건 선생님의 말씀이) 농담인지, 진담인지 헷갈렸을 정도다. 그래서 김 선생님에게 농담이면 왼손, 진담이면 오른손을 들어달라고 했는데 거의 왼손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associate_pic
김대주 작가


김용건은 이번 시즌에도 전문 '짐꾼'으로 출연한 배우 이서진(47)의 짐도 덜어 줬다. 김대주 작가는 "이서진이 예전 모습과 크게 달라졌다기보다는 이제 노련함을 보여주면서 모든 것을 본인이 다 해결하지 않고 주변 상황과 사람들을 잘 활용하기 시작했다"며 "노하우가 생겨 이제 '프로 짐꾼러'다운 모습이 보인다"고 평가했다. 

나 PD도 6년 전 시즌 1과 달라진 이서진에 관해 "이서진도 체력이 예전 같지 않은 것은 확실하다. 이서진이 이 여행까지만 하고 다음부터는 '할배'로 합류해 여행하겠다고 한다. 노안이 와 지도를 잘 못 보는 등 전과 다른 모습이지만, 노련함으로 여전히 잘 가이드했다"고 거들었다.
 
나 PD가 제1회 관전 포인트로 소개한, "젊은 피가 수혈된다'는 말에 행복해하다 김용건이 등장하자 깜짝 놀라며 3년 만에 제일 웃긴 표정을 한 이서진 모습은 29일 확인할 수 있다.   

'꽃보다 할배: 리턴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30분부터 방송한다. 이번 시즌은 8~9부작으로 방송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