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주민과 약속 어기고 국제관함식 강행
해군, 주민과 약속 어기고 국제관함식 강행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7.1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군사기지범대위, 성명서 통해 국제관함식 철회 촉구
▲  ©Newsjeju
▲해군이 강정마을 주민들과의 약속을 무시한 채 제주해군기지에서 국제관함식 개최를 강행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Newsjeju

해군이 강정마을 주민들과의 약속을 무시한 채 제주해군기지에서 국제관함식 개최를 강행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강정마을은 지난 3월 임시총회를 열고 국제관함식이 제주해군기지에서 개최되는 것에 대해 반대의결을 했다. 

해군 측에서 강정마을이 반대하면 사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옴에 따라 마을주민들이 내린 결정이었다. 그런데 해군은 당초 약속과는 달리 사업을 강행하고 있는 것.

이 같은 해군의 움직임에 강정주민들은 국제관함식 제주해군기지 개최를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이하 제주군사기지범대위)는 10일 성명서를 통해 "현재까지 알려진 내용을 종합해 보면 해군은 제주해군기지로의 유치를 확정했고, 발표만을 앞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군 측은 의견을 물었을 뿐이라며 당초의 입장을 바꿨고, 반대하는 마을주민들을 회유하며 사실상 유치를 강행하고 있다"며 "강정마을의 공동체회복사업을 통해 갈등을 치유하는 시도가 겨우 시작된 상황에 해군의 이와 같은 갈등조장에 분노를 금할 길 없다"고 규탄했다.

특히 "결과적으로 해군은 제주해군기지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행해왔던 기만과 거짓을 다시 한 번 보여주고 있다"며 "국가폭력으로 고통받아 온 주민들에게 매몰찬 폭력을 가하고 있는 셈"이라며 "따라서 해군은 당초 약속대로 국제관함식 제주해군기지 개최를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군사기지범대위는 "만약 국제관함식을 강행한다면 세계 각국의 인사들이 참여한 자리에서 해군기지 반대의 격렬한 외침을 들어야 할 것"이라며 "더 이상의 갈등을 조장하지 말고, 제주도 역시 갈등상황을 지켜만 볼 것이 아니라 국제관함식 개최를 철회하도록 해군에 적극적으로 요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제주군사기지범대위와 해군기지반대주민회는 오는 11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해군의 국제관함식 제주해군기지 개최 강행에 따른 긴급규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