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주민 "국제관함식 개최, 시대착오적 발상"
강정주민 "국제관함식 개최, 시대착오적 발상"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7.1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기지 반대주민, 해군의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강행 규탄
▲  ©Newsjeju
▲해군이 당초 약속과 달리 제주해군기지에서 국제관함식 개최를 강행하겠다고 하자 강정마을 주민들이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비난하며 국제관함식 유치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Newsjeju

주민들의 의견에 따르겠다던 해군이 당초 약속과 달리 제주해군기지에서 국제관함식 개최를 강행하겠다고 하자 강정마을 주민들이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비난하며 국제관함식 유치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앞서 강정마을회는 지난 3월 30일 임시총회를 통해 국제관함식이 제주해군기지에서 개최되는 것에 대해 반대의결을 했고, 해군 측은 주민들이 반대하면 제주가 아닌 부산에서 국제관함식을 열겠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해군이 제주 개최를 강행하려 하자 주민들은 "마을공동체 갈등의 치유는커녕 갈등을 부채질한다"며 즉각 반발했다.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는 11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군의 국제관함식 제주해군기지 개최 강행을 규탄했다. 

이들은 "해군은 몇몇 마을 주민들을 찾아다니며 관함식 개최를 회유하고 나섰다. 해군은 주민들의 의견을 단지 물어본 것일 뿐이라고 한다"며 "이는 11년 전 소수주민들을 회유해 강행했던 제주해군기지 유치과정과 똑같은 상황으로 주민들의 마음에 두 번 대못을 박고 있는 것"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  ©Newsjeju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는 11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군의 국제관함식 제주해군기지 개최 강행을 규탄했다. ©Newsjeju

이어 "해군은 국제관함식을 통해 지역주민의 상생과 화합을 돕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핵항공모함과 핵잠수함 등 군함들이 강정과 서귀포 앞바다에 모여 사열을 하고, 함정을 공개해 각종 군사 장비와 시설을 홍보하는 이 행사가 과연 주민들의 상생, 화합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따졌다.  

특히 "국제관함식으로 인해 소음과 해양오염, 군사문화의 유입, 각국의 군함에서 버려지는 엄청난 양의 쓰레기와 오폐수 등 심각한 문제가 야기될 것이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한반도는 평화의 시대를 다시 쓰고 있다. 그럼에도 국제관함식을 진행하는 것은 세금낭비이자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수차례 강정마을 갈등해소와 공동체 회복 노력을 공언했던 원희룡 도정은 강정마을회의 결정을 존중해 해군의 국제관함식 강행방침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할 것을 요구한다. 문재인 정부 또한 평화의 시대에 역행하며 관행적이고 구시대적 발상으로 강행되는 국제관함식을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강정마을 주민들의 확고한 반대 입장에도 불구하고 국제관함식이 강행된다면 갈등은 또 다시 증폭될 것이 자명하다. 이에 대한 책임은 주민들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은 해군과 원희룡 도정, 문재인 정부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