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균 위원장 발언 '반면교사' 삼아야"
"강성균 위원장 발언 '반면교사' 삼아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7.1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공무원노조, 임시회 마무리 따른 입장문 발표

제주특별자치도공무원노동조합(이하 제주공무원노조)이 제362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 마무리에 따른 입장문을 발표했다.

제주공무원노조는 19일 입장문을 통해 "제11대 제주도의회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린 회기가 마무리됐다"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초선의원의 입성이 많았던 제11대 도의원들의 첫 번째 공적인 활동에 공직자뿐 아니라, 많은 도민들의 눈과 귀가 그 어느 때보다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제주공무원노조는 "그런 도민들의 기대와 우려를 의원들께서 너무 의식하신 듯하다"며 "회기 중에 쏟아낸 필요 이상의 막말과 실언은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고 비판했다. 

실제 지난 7월 12일 행정자치위원회 업무보고 자리에서 강성균 행정자치위원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 당시 강성균 위원장의 발언은 ‘갑질논란’으로 이어졌고 도민과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성균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장.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성균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장.

강 위원장은 이후 논란이 커지자 사과했지만 공무원노조는 "그의 사과는 ‘엎드려 절받기’ 식의 사과"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공무원노조는 "정말 마음에서 우러나온 진정한 사과였다면, '의원 질의에 반박을 하거나 의원을 논리적으로 이해시키려 하지 말라'고 했던 발언의 중심에 우뚝 자리잡고 있는 ‘의원우월주의’ 사고방식이 앞으로 행자위뿐 아니라 도의회 전체에서 사라지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공무원노조는 특히 "더 많이 소통하고 낮은 자세로 일하라는 시대의 요구를 거꾸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면서 "이번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제주도와 의회의 관계가 제주발전을 함께 이끌어 나갈 소통과 신뢰의 동반자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11대 제주도의회에 거는 기대도 크다. 도와 의회가 ‘상설정책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하고 손을 맞잡았다"며 "의회의 인사조직권 독립의 신호탄으로 사상 처음으로 제주도의회 독자적인 조직개편안도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방분권 시대에 맞는 건강한 견제와 균형의 관계로 발전해 나아가길 기대한다. 도와 의회가 상생협력하며 손을 맞잡을 때 제주의 발전도 따라올 것"이라며 "민선7기 제주도정과 제11대 제주도의회가 걸어갈 4년은 ‘도민’을 중심에 두고, 도민을 바라보며 걸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