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 계획은 철회, 완충녹지 환원은 아직
주차장 계획은 철회, 완충녹지 환원은 아직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7.2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도시숲 보전 위해 도시계획 환원해야"

제주시가 추진 중이던 노천주차장 조성사업은 철회됐으나 주차장 계획만 취소됐을 뿐, 완충녹지 환원은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앞서 제주시는 최근 논란이 일었던 일도2동 46-2번지 주차장 조성 공사와 관련해 민원조정위원회를 열고, 주차장 공사를 전면 철회키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제주참여환경연대는 20일 성명을 내고 "제주시의 전향적 결정에 대해서는 환영하지만 도시숲이 온전히 보전될 수 있도록 도시계획도 환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환경연대는 "완충녹지가 해제되고 주차장 부지로 도시계획이 변경되는 과정을 살펴보기 위해 주차장 조성을 원한다는 민원의 존재여부와 도시계획위원회 회의록을 정보공개청구했지만 주차장 조성과 관련된 정식 민원은 없었고, 도시계획위원회의 회의록은 아직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일도2동 시민들은 완충녹지가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점을 들어, 2017년 4월 완충녹지에서 주차장 부지로 도시계획을 변경한 것에 대해 원래대로 완충녹지로 환원해 줄 것을 요구하는 탄원을 제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참여환경연대는 "현재는 주차장 계획만 취소됐을 뿐 완충녹지로 환원은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았다"며 "제주도정은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도시숲이 온전히 보전될 수 있도록 도시계획을 환원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