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맞아 제주서 수요문화제
세계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맞아 제주서 수요문화제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8.0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8일 오후 7시부터 제주시청 조형탑서 개최 
▲  ©Newsjeju

제6회 세계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오는 8월 8일(수) 오후 7시부터 제주시청 조형탑에서 수요문화제가 개최된다. 

수요문화제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진행되는 사전부스를 시작으로 오후 7시 본 행사가 진행되며 오후 8시에 마무리 될 예정이다.

사전부스는 제주평화나비 청소년들이 직접 제작한 양말 굿즈, 제주평화나비 대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동백 위에 앉은 나비’ 뱃지와 전자파차단스티커, 제주평화나비 청년들이 직접 제작한 기억부채, 기억팔찌 에코백 판매와 서명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수요문화제 개최에 앞서 제주평화나비는 6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문화제는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비롯한 양승태 사법부가 형평성과는 관계없이 당시 박근혜 정권의 정부지침에 따라 판결을 내렸고, 이 과정에서 박근혜 정부의 외교정책을 순응하겠다는 기조로 위안부재판에도 개입했다는 사실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제주평화나비는 "2015한일합의에 분노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이 한국정부에 일본으로부터 손해배상을 받길 청구했으나, 양승태 사법부는 재임기간동안 관련 재판을 단 한건도 진행하지 않았다. 국가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를 보장해 주지는 못할망정, 개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해 피해자들의 아픔까지 이용하는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분개했다.

이어 제주평화나비는 2015 한일합의 이행 후속조치로 일본에 10억엔을 전달하기 위해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의 해산도 촉구했다. 제주평화나비는 "화해치유재단은 올해 1월 이후 그 어떠한 사업과 업무도 진행하지 않고 있으나, 사무실 운영비/인건비 등으로 매달 평균 2750만 원을 사용해 왔다"고 주장했다.

또한 "화해치유재단의 사무처 운영비는 2016년 일본 정부로부터 받은 10억엔에서 가져다 쓰고 있지만, 우리 정부가 일본 출연금 10억엔을 국고로 충당하겠다고 한 만큼 유명무실한 재단 유지는 ‘세금 낭비’가 아닐 수 없다. '피해자중심주의'에 입각한 일본군 성노예 문제의 해결을 위해선 조속한 화해치유재단 해산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