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날씨] 태풍 '야기' 한반도로 방향 더 틀어
[제주날씨] 태풍 '야기' 한반도로 방향 더 틀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8.1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북상 중인 가운데 이 태풍이 한반도로 방향을 더 틀면서 이번 주말쯤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Newsjeju

[제주날씨]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북상 중인 가운데 이 태풍이 한반도로 방향을 더 틀면서 이번 주말쯤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동경로에 크게 변화가 없다면 태풍 '야기'는 올 들어 처음으로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태풍이 될 수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중심기압 994 헥토파스칼(hPa)의 소형급 태풍으로 10일(금)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6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68km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태풍 야기는 주말인 11일(토) 오전 9시경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21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하다 이후 12일(일) 오전 9시경에는 서귀포 남쪽 약 44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태풍 야기는 이후 13일(월) 오전 9시 서귀포 서쪽 약 38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하다 14일(화) 오전 9시경 백령도 서쪽 약 250km 부근 해상에서 15일(수) 북한 청진 육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때문에 11일과 12일 사이 제주를 포함해 한반도에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장기간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 태풍이 '효자 태풍'이 될 수 있을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10일 현재 제주는 산지를 제외한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상태이며, 무더위와 열대야가 지속되는 등 불볕더위가 계속되고 있다.

이날 제주는 산지에 5~30mm의 비가 내리겠으며, 낮 최고기온은 제주와 서귀포 32도 등 31도에서 32도를 웃돌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