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공사, '중단' 아닌 '폐기'해야"
"비자림로 공사, '중단' 아닌 '폐기'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8.1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및 정당,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폐기' 요구
▲  ©Newsjeju
▲곶자왈사람들과 노동당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녹색당은 10일 오전 10시 30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대해 '중단'이 아닌 '폐기'를 요구했다. ©Newsjeju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와 관련해 제주특별자치도가 대안을 마련할 때까지 공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지만 시민단체의 반발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곶자왈사람들과 노동당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녹색당은 10일 오전 10시 30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대해 '중단'이 아닌 '폐기'를 요구했다.

앞서 제주자치도는 같은 날 오전 10시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경관 훼손 논란을 야기한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대해 "대안을 마련할 때까지 공사를 재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제주자치도는 "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삼나무 수림 훼손을 최소화하고,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 시 영산강유역환경청에서 제시된 의견인 선족이오름의 훼손은 발생하지 않도록 도로노선을 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사는 잠정 중단되는 것이지 폐기되는 것은 아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 및 정당은 "자연 경관을 제1의 가치로 지닌 제주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란 말인가. 도민들이 나서서 이 공사의 중단을 요구하는 것은 도민으로서의 의무이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번 공사는 피상적으로만 알려진 제2공항 사업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는 제2공항이 가져올 재앙의 서막일 뿐이다. 지금까지 도민들은 성산에 제2공항이 들어온다고만 이해했지, 제2공항이 가져올 주변 자연 경관의 파괴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접해본 바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계기로 도민들에게 제2공항 들어서게 되면 도로를 비롯해 동부지역 일대가 어떻게 파괴되는지 상세히 설명해야 한다. 제주자치도는 당장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는 물론 제2공항과 관련된 모든 사업의 추진을 전면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