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상 오염물질 없어" 해경, 바다 사수에 안간힘
"제주해상 오염물질 없어" 해경, 바다 사수에 안간힘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8.1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지난 15일 제주해상에서 발생한 화물선과 석유운반선 간 충돌과 관련해 제주바다를 사수하려는 해경의 사투가 조명 받고 있다. ©Newsjeju

지난 15일 제주해상에서 발생한 화물선과 석유운반선 간 충돌과 관련해 제주바다를 사수하려는 해경의 사투가 조명 받고 있다. 

이번 사고는 이날 새벽 4시 10분경 제주시 우도 북서쪽 20km 해상에서 화물선 S호와 석유제품운반선 H호가 서로 충돌하면서 발생했다.

제주해경은 즉시 가용경력을 총동원하고 해군, 해양환경관리공단, 해양수산관리단, 제주특별자치도 행정선, 민간어선 등 민·관·군 협조로 오염방제를 마쳤다. 

▲  ©Newsjeju
▲제주해경은 즉시 가용경력을 총동원하고 해군, 해양환경관리공단, 해양수산관리단, 제주특별자치도 행정선, 민간어선 등 민·관·군 협조로 오염방제를 마쳤다. ©Newsjeju
▲  ©Newsjeju
▲사고 이튿날인 16일 오후 3시까지 예찰을 실시한 해경은 "다행히도 제주연안에는 오염물질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Newsjeju

사고 이튿날인 16일 오후 3시까지 예찰을 실시한 해경은 "다행히도 제주연안에는 오염물질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로 제주바다를 사수하려는 해경의 사투가 조명 받고 있는데 특히 파공부위 확인 및 초기봉쇄임무를 맡은 제주해경서 구조대의 사진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제주해경 구조대원 5명은 오염 방제를 위한 사투를 벌이다 온몸에 기름 범벅이 되기도 했으며, 한 대원은 선박 기름 유출 봉쇄 작업을 마친 뒤 피부에 가려움과 통증을 호소, 병원을 찾기도 했다.

이 대원은 "다형 광발진과, 일광화상, 피부염 등으로 고생은 하고 있지만 청정 제주바다를 지켰다는 뿌듯함과 큰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  ©Newsjeju
▲이번 사고로 제주바다를 사수하려는 해경의 사투가 조명 받고 있는데 특히 파공부위 확인 및 초기봉쇄임무를 맡은 제주해경서 구조대의 사진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Newsjeju
▲  ©Newsjeju
▲이번 사고는 이날 새벽 4시 10분경 제주시 우도 북서쪽 20km 해상에서 화물선 S호와 석유제품운반선 H호가 서로 충돌하면서 발생했다.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