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박항서 감독 "내 조국은 대한민국이지만"
베트남 박항서 감독 "내 조국은 대한민국이지만"
  • 뉴스제주
  • 승인 2018.08.2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브카시(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7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베트남과 시리아의 경기.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18.08.27. myjs@newsis.com
【브카시(인도네시아)=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가 베트남의 박항서 매직과 결승 길목에서 만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축구 남자 8강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우즈베키스탄전을 4-3으로 꺾었다. 

준결승에 선착한 한국은 이어 같은 장소에서 열린 베트남-시리아의 8강전에 집중했다. 준결승 상대가 정해지는 경기였다. 김 감독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곧장 관중석에 올라가 경기를 관전했다. 
 

준결승은 김 감독과 박항서 감독의 지략대결로 결정됐다. 베트남이 시리아를 연장 끝에 1–0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29일 한국과 베트남이 결승 진출을 두고 맞붙는다.

베트남은 D조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기록해 1위로 토너먼트에 올라 바레인, 시리아를 차례로 꺾었다.  

박 감독은 "오늘 우리가 또 한 걸음을 딛는데 성공했다"면서 "베트남 정신으로 무장한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영광스럽다"고 했다. 

한국과의 대결을 앞둔 소감에는 "나의 조국은 대한민국이고 나는 조국을 너무나 사랑한다"면서도 "나는 지금 베트남 감독이다. 베트남 감독으로서 책임과 임무를 다하겠다"고 답했다. 

박 감독은 2002 한일월드컵에서 코치로 거스 히딩크를 보좌해 4강 신화에 크게 일조했다. 

그는 "2002년 때는 코치, 지금은 감독이다. 당시에는 4강에서 멈췄지만 이번에는 4강에서 멈추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올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이끌며 ‘박항서 매직’의 시작을 알렸던 베트남은 사상 첫 아시안게임 준결승 진출로 새로운 역사를 썼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