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천 탐라문화광장 '음주금지 구역' 지정되나
산지천 탐라문화광장 '음주금지 구역' 지정되나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9.1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산지천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노숙자 음주소란을 비롯한 주취자 폭행, 성매매 호객행위 등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자 관계 당국이 결국 칼을 빼들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탐라문화광장 주변에서 발생하는 범죄를 뿌리뽑기 위해 제주동부경찰서와 자치경찰단, 제주시 등 관계기관과 함께 14일 대책회의를 열었다.

제주자치도는 탐라문화광장 일대를 '음주금지 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제주자치도에 따르면 금일 열린 회의에서 제안된 개선방안으로는 음주소란 근절을 위해 자치경찰이 광장주변을 상시 순찰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과 광장 지역을 음주금지 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이다. 

성매매 근절의 경우 성매매 호객행위가 이뤄지는 탐라문화광장 인근 교량의 가로등 조명 밝기를 확대하고, 해당 장소에 경찰차가 상시 대기해 성매매 불시 단속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도 그럴 것이 탐라문화광장 일대는 유독 노숙자와 주취자들이 많아 각종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곳으로 유명하다. 

지난 8월 탐라문화광장에서 여성을 성추행 한 혐의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는가 하면 같은달 이 일대에서 바지를 내리고 성기를 노출한 40대 남성이 검거되는 사건도 있었다. 주취자 간 폭행 사건은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고 있다.

이에 제주자치도는 "오늘 논의된 내용들을 바탕으로 관련 조례를 개정해 추진하겠다"며 "이와 함께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홍보활동도 병행해 사건사고 근절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