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 주민번호 도용해 선불금 가로챈 40대
친형 주민번호 도용해 선불금 가로챈 40대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9.2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해경, 피의자 구속...기소의견 송치 예정
▲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조윤만)는 사기 및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S씨(47, 안산시)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Newsjeju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조윤만)는 사기 및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S씨(47, 안산시)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Newsjeju

친형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선주들로부터 선불금을 받아 가로챈 40대 선원이 구속됐다.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조윤만)는 사기 및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S씨(47, 안산시)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S씨는 지난해 10월 제주 성산선적 연안복합어선 A호(9.77톤)의 선주로부터 480만 원을 받아 가로채는 등 도내 어선 3척의 선주들로부터 총 5000여만 원의 선불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해경은 S씨가 수배사실을 숨기기 위해 친형의 주민등록번호와 지인의 이름을 사용한 것으로 보고 추가 범행이 있는지 조사 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최근 선원 구인난이 심각한 상황을 악용한 선불금 사기피해가 급증하고 있다"며 "선불금 사기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신분을 정확히 확인하고 승선계약서를 작성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