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재상정,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겠다"
"10월 재상정,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겠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9.27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재상정으로 행정사무조사 부결 사태 진화 나섰지만... 거센 후폭풍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신화역사공원 행정사무조사 부결 사태로 크나 큰 역풍을 맞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원내대표인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제주도의원들이 지난 2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10월 중 회기에 행정사무조사 발의안을 다시 재상정해 통과시키겠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성난 민심을 달래기엔 역부족인 모양이다.

신화역사공원 행정사무조사 부결 사태를 비판하는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이 27일 제주도의회 정문에서 이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가면은 기자회견문 제목처럼
신화역사공원 행정사무조사 부결 사태를 비판하는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이 27일 제주도의회 정문에서 이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가면은 기자회견문 제목처럼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겠다"는 걸 암시하는 퍼포먼스다.

제주녹색당원을 포함한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은 27일 제주도의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제주도의회가 주민 대표기관으로서 감시와 통제의 역할을 제대로 해주길 기대했지만 이번 부결 사태로 큰 실망과 분노를 감출 수 없었다"며 이번 안건 표결에서 반대와 기권, 무투표, 불참 의원들을 일일이 거명한 뒤 이들을 가리켜 "눈치보기 행태의 전형이고 무책임 정치의 표본"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이들은 "그간 도의원들은 제주의 주요 현안에 대해 늘 모호한 입장을 고수하면서 원희룡 도정이나 중앙정부의 들러리 역할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인맥관리만 하는 괸당 정치인이 도의원이냐"고 질타했다.

특히 이들은 이번 부결 사태가 "상당수 도의원들이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나 제주도정, 개발사업자 간에 부정한 거래가 있었다는 증거"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제주시민들. ©Newsjeju
▲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제주시민들. ©Newsjeju

또한 민주당 제주도의원들이 지난 26일, 10월 임시회 때 재발의하겠다는 것을 두고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이들은 "민주당 전원 이름으로 재발의하면서 다수당의 패권을 행사할 것이 아니라 애초 허창옥 의원이 발의한 것을 그대로 재발의하고 민주당 의원들이 공동발의 하는 모양새로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4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요구사항은 ▲철저한 반성과 이와 같은 과오 저지르지 않겠다고 약속 ▲표결에 반대, 기권, 불참한 의원들의 사과 ▲양영식 의원, 윤리위원회에 회부 ▲해외연수 간 도의원들, 난개발 문제에 대해 입장 밝히고 시민토로에 응할 것 등이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행정사무조사 표결에서 반대하고 기권, 불참한 의원들에게 이 내용을 담은 '경고장'을 주려고 했으나 청원경찰 등에 막히면서 전달되지 못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