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및 시민 재산피해 우려 가로수 정비 추진
안전사고 및 시민 재산피해 우려 가로수 정비 추진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10.1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화, 노후화로 재해위험이 있는 워싱톤야자수 67본 정비

 

▲ 제주시는 정비가 필요한 삼무로 외 8개 노선 워싱톤야자 가로수 67본에 대해 10월 중 집중 정비한다고 밝혔다. ©Newsjeju
▲ 제주시는 정비가 필요한 삼무로 외 8개 노선 워싱톤야자 가로수 67본에 대해 10월 중 집중 정비한다고 밝혔다. ©Newsjeju

제주시는 정비가 필요한 삼무로 외 8개 노선 워싱톤야자 가로수 67본에 대해 10월 중 집중 정비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비는 가로수관리 자문회의 결과에 따라 워싱톤야자 가로수 전 구간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토대로 실시하게 됐다.

식재 후 30∼40년이 지나면서 야자수가 고압선에 접촉돼 정전 피해 우려가 있거나, 대형목으로 크면서 중간 부분이 굴절되고 수목 하부(근원부)가 패이는 등 재해위험이 있는 가로수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전문가 자문회의는 재해위험 워싱톤야자 가로수에 대한 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4월 개최했으며, 회의 결과 위험 야자수는 제거하고 다른 수종으로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워싱톤야자 가로수가 제거된 자리에는 향후 시민 의견과 전문가 자문을 거쳐 수종 갱신 등 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제주시는 앞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재해 위험목을 사전에 정비함으로써 가로수로 인한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제주시에선 가로수로 인한 사고발생시 피해 보상을 위해 전체가로수에 대한 영조물 배상공제를 가입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사고에 대비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