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부터 삐끗한 국제관함식, 온종일 충돌
시작부터 삐끗한 국제관함식, 온종일 충돌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0.11 19: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일부 강정주민 만나 치유회복 약속
▲  ©Newsjeju
▲해군의 국제관함식이 제주바다에서 화려하게 펼쳐졌지만 정작 뭍에서는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며 국제관함식을 둘러싼 논란이 또 다시 가열됐다. ©Newsjeju

해군의 국제관함식이 제주바다에서 화려하게 펼쳐졌지만 정작 뭍에서는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며 국제관함식을 둘러싼 논란이 또 다시 가열됐다. 

국제관함식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물론 그 논란의 단초는 해군이 제공했다. 당초 해군은 제주해군기지가 들어선 강정마을 주민들의 의견에 따라 국제관함식 개최지를 결정하겠다고 했으나 뒤로는 제주개최를 확정해 놓고 행사를 추진하며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당시 개최지를 검토 중이라던 해군은 이미 국제관함식 슬로건을 ‘제주의 바다, 세계평화를 품다’로 정해 놓은 터였다. 애초부터 제주 개최를 염두해 두고 행사를 추진한 것인데 이에 주민들은 분통을 터트리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로 인해 강정마을 주민들은 또 다시 찬반으로 나뉘었다. 정부와 해군이 강정마을 주민들의 분열을 조장했다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이후 일본의 욱일기 논란이 채 가시기도 전에 미 핵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의 제주 입항이 예고되면서 국제관함식을 둘러싼 논란은 재점화됐고, 해상사열이 진행된 11일 우려했던 충돌은 어김 없이 찾아왔다. 

▲  ©Newsjeju
▲국제관함식 둘째날인 11일 반대 측과 경찰과의 대치는 온종일 지속됐다.  ©Newsjeju
▲  ©Newsjeju
▲문재인 대통령의 강정마을 방문이 예고되자 반대 측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는 제주해군기지에서 간담회가 이뤄지는 강정마을커뮤니티센터까지 행진을 진행했다. ©Newsjeju
▲  ©Newsjeju
▲강동균 전 강정마을회장. ©Newsjeju
▲  ©Newsjeju
▲반대주민은 "국제관함식의 슬로건인 '제주의 바다, 세계 평화를 품다'는 위선이자 거짓이다. 남북 정상이 만나 평화와 비핵화를 논의하는 시기에 정작 제주해군기지에서는 핵 무력을 자랑하고 사위하는 모순이 펼쳐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Newsjeju
▲  ©Newsjeju
▲국제관함식을 반대하는 강정마을 주민들과 반대활동가들은 경찰병력과 대치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Newsjeju
▲  ©Newsjeju
▲국제 관함식 반대 시위대의 행진 동선은 대통령경호 등에 관한 법률상 경호구역(통제구역)으로 정해져 있기 때문에 경찰은 불가피하게 출입통제 등 안전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으나 이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Newsjeju
▲  ©Newsjeju
▲반대 측과 경찰 간 대치상태가 오래 지속되긴 했지만 이날 경찰에 연행된 이는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Newsjeju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는 국제관함식 행사를 반대하는 이들과 이들을 막아서려는 경찰 병력이 서로 대치하며 이곳은 일순간 아수라장으로 돌변했다. 대치는 오전부터 늦은 오후까지 지속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강정마을 방문이 예고되자 반대 측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는 제주해군기지에서 간담회가 이뤄지는 강정마을커뮤니티센터까지 행진을 진행했다. 

국제 관함식 반대 시위대의 행진 동선은 대통령경호 등에 관한 법률상 경호구역(통제구역)으로 정해져 있기 때문에 경찰은 불가피하게 출입통제 등 안전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으나 이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반대 측과 경찰 간 대치상태가 오래 지속되긴 했으나 이날 경찰에 연행된 이는 불행 중 다행히도 단 한 명도 없었다.  

▲  ©Newsjeju
▲강정마을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Newsjeju
▲  ©Newsjeju
▲문재인 대통령은 강정마을커뮤니티센터에서 일부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ewsjeju

비슷한 시각 문재인 대통령은 강정마을커뮤니티센터에서 일부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야단 맞을 각오로 왔지만 이렇게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감사 드린다"며 "저는 대통령 후보 시절 이미 강정마을의 문제 해결을 약속 드린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가 사업을 진행하며 강정마을 주민들과 깊이 소통하지 못했다"면서 "국가안보를 위한 일이라고는 하나 절차적, 민주적 정당성을 지켰어야 했다. 그러나 그러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로 인해 강정마을 주민들 사이의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공동체가 파괴됐다"며 "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더불어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강정마을 주민들의 사면복권과 관련해 사건이 확정되는 대로 사면을 적극 검토하겠다"며 "공동체 회복을 위해서도 제주도가 제출한 사업에 대해 주민들의 의견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방법없네 2018-10-14 11:18:53
대통령이 내려와서 사과도하고 사면도 시켜준다고하고 했는데 이렇게 죽기살기로 반대만하면 다음부터는 아무것도 없을것인데?
그러면 다음에는 대통령내려와라 사면시켜라라고 죽기살기로 대모할것이 100%인데 이런식으로 대응해서는 아무것도 안되는것을 모르는건지 모른척하는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