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관함식 외국함정서 기름과 오수 유출
국제관함식 외국함정서 기름과 오수 유출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0.15 09: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해군 국제관함식 현장. ©Newsjeju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이 지난 14일 막을 내린 가운데 국제관함식 참가차 제주민군복합항에 정박해 있던 일부 외국함정에서 소량의 기름과 오수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1일 제주해군기지에 정박했던 5500t급 인도 해군의 구축함인 ‘라나함’에서 기름이 유출된 것인데, 해군은 유출된 기름과 오수를 곧바로 제거해 이로 인한 해상오염은 없었다고 밝혔으나 논란은 여전하다. 해군은 이러한 상황에 대비해 기본적으로 오일펜스 등의 사전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특히 해군은 외국함정에도 사전에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오수처리 및 유류 수급간 절차를 지킬 것을 강조한 바 있으며 지속적으로 부두순찰 등 예방활동과 관련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군은 미 항공모함에서의 오수 및 기름 유출 의혹과 관련해서는 "사실 무근"이라고 해명했다. 해군은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미 항공모함 주변의 오일펜스는 오수수거 선박에서 수거 작업간 해양오염방지를 위한 예방적 차원의 사전 조치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 일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는 12개국 1만 여 명의 외국 장병들과 46개 나라의 대표단이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히어니 2018-10-15 11:38:27
논란은 만드는 사람이 늘 정해져 있지 그건바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