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지사배 대상경주, '군자삼락''송악찬가' 나란히 우승
제주도지사배 대상경주, '군자삼락''송악찬가' 나란히 우승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10.15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도지사배 대상경주에서 문현진 기수가 기승한 ‘군자삼락’이 경주 막판 폭발적인 뒷심으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Newsjeju
▲ 제주도지사배 대상경주에서 문현진 기수가 기승한 ‘군자삼락’이 경주 막판 폭발적인 뒷심으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Newsjeju

2018년 제주경마 최대상금의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대상경주에서 ‘군자삼락(4세 제주마)’과 ‘송악찬가(4세 한라마)’가 나란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 13일 총상금 3억 2000만 원의 상금이 걸린 제주도지사배 대상경주는 제주마가 출전하는  '제주도지사배 클래식(제주마, 5세이하, 1200m)', 한라마가 출전하는 '제주도지사배 오픈(한라마, 오픈, 1800m)'으로 시행됐다.

제 5경주로 열린 오픈경주에선 ‘송악찬가’가 이변을 일으키며 우승, 한라마 최강자로 떠올랐다. 경주초반부터 선두에서 경기를 이끈 ‘송악찬가’는 막판까지 버티기에 성공하며 쟁쟁한 우승후보마로 여겨졌던 경주마들을 뿌리치고 우승을 차지하며 8300만 원의 우승상금을 차지했다.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대상경주는 해마다 열리는 각종 대상경주 중 최고의 경주상금(각 경주별 1억6000만원)을 놓고 펼치는 경주로서 제주경마 최강의 경주마들이 출전해 진검승부를 펼쳐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