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파두리저항문화예술제: RePLACE'공연 프로그램 개최
'항파두리저항문화예술제: RePLACE'공연 프로그램 개최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8.10.1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음의 미학: 음악제
10월 20일부터 21일

제주시 애월읍 항파두리 항몽유적지 일원에서 펼쳐지고 있는 항파두리저항문화예술제: RePLACE가 오는 20일과 21일 '소음의 미학: 음악제'를 개최한다.

'소음의 미학: 음악제'는 클래식에서 힙합까지 장르를 망라한 26팀의 공연이 펼쳐진다. 출연진에는 한국 저항음악의 상징적 존재인 △정태춘과 1980년대 청년문화에 정서적 위안을 주었던 △동물원을 비롯해 재즈의 △임인건 △허대욱 △이선지, 블루스의 △로다운30와 김대중, 포크의 △재주소년과 최고은, 록의 △피터팬컴플렉스와 3호선버터플라이, 힙합의 △슬릭 등이 포함돼 있다.

그리고 클래식 부문은 제주도립제주예술단과 브리제앙상블의 공연으로 이뤄진다.

또한 항파두리 항몽유적지 인근에 마련된 네 개의 작지만 아름다운 무대에서 나란히 진행된다. 항몽순의비 앞 광장에 마련된 '추모의 무대'를 비롯해 삼다도 제주의 상징 돌, 바람, 여성을 주제로 하는 세 개의 스테이지가 추가로 마련됐다. 

이번 공연 기간에는 시사회, 미술전, 토론회 등의 프로그램들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며 행사장을 찾은 관객들은 저항정신의 예술적 반영을 다양한 영역에서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소음의 미학: 음악제'가 진행되는 20일과 21일에는 원활한 행사진행을 위해 항파두리 항몽유적지 인근의 주차장 이용이 제한된다. 행사장 인근에 임시주차장을 마련하고 셔틀버스를 제공함으로써 방문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깃발전을 필두로 지난 10월 1일부터 항파두리 항몽유적지 일원에서 시작된 '항파두리저항문화예술제: RePLACE'는 (사)제주영상문화연구원(원장 양원홍)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개최하는 행사로 제주세계유산본부와 유적지 인근 마을회들이 후원하고 있다. 

▲ 항파두리저항문화예술제: RePLACE '소음의 미학: 음악제'. ©Newsjeju
▲ 항파두리저항문화예술제: RePLACE '소음의 미학: 음악제'.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