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자치도, 블록체인 특구 지정 밀어붙인다?
제주자치도, 블록체인 특구 지정 밀어붙인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0.1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도청 공직자들 상대로 블록체인 교육 실시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를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하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제주도정이 배포한 보도자료 제목이 <도, '제주 블록체인 특구가 나아갈 길' 준비 박차>다. 준비 박차를 위해 공무원들을 상대로 블록체인에 대한 교육을 지속적이고 중점적으로 실시해 나갈 방침이다. 제주자치도는 오는 18일 오전 10시 도청 탐라홀에서 외부강사를 초빙해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경제'를 주제로 한 특강을 실시한다.

(주)블록텍(BlockTech) 강세원 대표가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경제'에 대해 이야기 한다. 암호화폐 탄생 배경과 암호화폐 거래소 및 증권 거래소 간 비교,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가 갖는 의미, 문제점, 잠재성 등의 내용을 전한다. 이와 함께 제주가 블록체인 특구로 나아갈 길에 대한 의견도 덧붙여질 예정이다.

이번 교육에 대해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최근 제주도가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추진하면서 공직자들부터 블록체인의 개념에 대해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며 "전문가 초빙 교육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영진 총무과장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신기술 블록체인과 블록체인이 이끌어갈 암호화폐에 대한 공직자들의 이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특강 마련의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