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원희룡 지사에 입당 제의할 듯하나...
자유한국당, 원희룡 지사에 입당 제의할 듯하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0.1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18일 제주로 내려와 원희룡 지사와 면담 예정
원희룡 지사, 입당 제안 다시 제기되자 "도정에만 전념할 것" 미리 선 그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입당설이 다시 흘러나올 듯하자 원희룡 지사는 재차 선긋기에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17일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제주방문 면담 요청이 있었다며 이에 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오는 18일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면담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한국당으로의 입당 제의가 들어와도 거절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Newsjeju
▲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오는 18일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면담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한국당으로의 입당 제의가 들어와도 거절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Newsjeju

김병준 위원장은 오는 18일 제주로 내려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할 예정이다. 최근 보수통합 작업을 위해 비상대책위를 꾸린 자유한국당은 외부인사 영입을 위해 전원책 변호사를 조직강화특별위원으로 선임하고 분주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제주 방문 목적은 단연코 원희룡 지사의 영입일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 김병준 위원장과의 면담 사실이 이날 알려지자, 원 지사는 곧바로 "도정에만 전념하겠다"며 입당 거부의사를 재차 확인시켰다.

원 지사는 "도지사로서 도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도정에 전념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1야당 대표의 제주방문과 만남을 의도적으로 회피할 까닭이 없다"며 "게다가 제주를 찾아온 손님을 일부러 회피하는 것은 상대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그래야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특히 정치인이 아닌 도지사 입장에서 제주의 산적한 현안을 풀기 위해선 여야 모두로부터 초당적 협력을 반드시 받아야할 상황"이라며 "제주의 현안해결을 위해 국회와 야당의 도움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무소속 도지사로서 도민에게 이미 약속했듯이 중앙정치로부터 한발 짝 떨어져 오로지 도정에만 전념할 것임을 재확인한다"며 자유한국당에 입당할 의사가 없을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