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하나!" 제4회 Together Jeju 다문화 페스티벌
"우리는 하나!" 제4회 Together Jeju 다문화 페스티벌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0.20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다문화가정 20여 가구, 100여 명 참석
축하공연 등 다채롭고 풍성한 프로그램들로 가득
▲  ©Newsjeju
 ©Newsjeju

제주지역 다문화 가정을 위한 행사인 '제4회 Together Jeju 다문화 페스티벌'이 10월 20일(토) 서귀포시 남원읍 소재 금호리조트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뉴스제주>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우리는 하나, we are the one’이라는 주제로, 제주시 및 서귀포시 등 도내 거주하는 다문화가정 20여 가구,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행사는 ‘우리 가족 추억 만들기’, ‘엄마 아빠와 함께 신나는 레크레이션’, ‘다문화 골든벨’, ‘축하공연’ 등 다채롭고 풍성한 프로그램들이 순차적으로 펼쳐졌다.

가족별 소개로 행사의 포문을 열고 이어 전문 강사의 지도 아래 에코백 및 우리 가족 머그컵 만들기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세상에 단 하나뿐인 가방과 머그컵을 손수 만들어 소장할 수 있다는 기대감에 작품을 만드는 손들은 하나같이 분주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하나가 되어 만들기 삼매경에 빠졌고, 이윽고 가족들의 취향과 개성을 살린 작품들이 쏟아져 나왔다.

이어 프랑스에서 온 예술가 매튜의 저글링 퍼포먼스와 매력적인 마술, 제주의 남성 듀오 그룹인 ‘메멘토’의 미니콘서트가 관객들을 사로 잡았다. 

메멘토의 무대는 제주의 밤하늘에 어울리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듣는 이로 하여금 감성을 자극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특히 메멘토가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를 부르기 시작하자 아이들이 하나 둘, 무대 주변으로 모여들더니 이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노래를 흥얼거리며 춤사위를 뽐냈다.

이 광경을 지켜보고 있던 부모들의 얼굴에선 연신 웃음꽃이 끊이질 않았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다문화 골든벨’에서는 이문영(48, 서귀포시 보목동)씨와 리옌상(34, 여, 중국)씨가 영예의 1등을 차지하며 200만 원 상당의 국제선 왕복 항공권을 손에 넣었다. 

이들 부부는 지난 2014년도에 만나 이듬해인 2015년 백년가약을 맺고 소중한 아들을 얻어 지금은 3가족이 됐다. 

▲  ©Newsjeju
 ©Newsjeju
▲  ©Newsjeju
 ©Newsjeju

결혼 4년차에 접어들었지만 이문영 씨는 결혼 이후 단 한 번도 아내의 고향(중국) 땅을 밟지 못했다고 한다. 바쁜 탓이다. 리옌상 씨 역시 친정을 방문한 지 1년이 넘었다. 

그런데 오늘 왕복 항공권을 거머쥐면서 학수고대하던 아내의 고향을 방문할 수 있게 됐다. 

이문영 씨는 "직장이 바빠 그동안 가지 못했지만 이번에 처갓집에 갈 수 있게 돼 너무 기쁘다. 아내의 친척들도 모처럼 만나 이야기 꽃을 피울 수 있다는 생각에 벌써부터 설레인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 씨는 “얼떨결에 행사에 참여했지만 너무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었다. 다음에도 만일 이 같은 자리가 주어진다면 가족과 또 찾고 싶다. 무척 만족스런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