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희생자‧유족 위한 기탁금 잇따라
4‧3희생자‧유족 위한 기탁금 잇따라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11.06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서귀초 6학년 기부금 52만 6500원 전달식...타지역 선행도 줄 이어
▲ 제주4‧3평화재단은 지난 5일 재단 이사장실에서 새서귀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의 기탁금 전달식을 가졌다. ©Newsjeju
▲ 제주4‧3평화재단은 지난 5일 재단 이사장실에서 새서귀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의 기탁금 전달식을 가졌다. ©Newsjeju

4‧3희생자들과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기탁금이 잇따르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지난 5일 재단 이사장실에서 새서귀초등학교(교장 안명숙) 6학년 학생들의 기탁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은 양보은 전교어린이회장, 장종성‧김민별 부회장 및 담당교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기부금은 총 52만 6500원이다.

기부 계획은 학생들이 지난 4월 학교 수학여행을 통해 북촌 너븐숭이기념관과 제주4‧3평화공원을 견학하면서 시작됐다.

학생들은 4‧3 당시 아기를 껴안고 숨진 변병생모녀상, 어린 나이에도 희생당한 또래 학생들의 영상 등을 보며 4‧3의 비극을 알게 되고 더욱 관심을 가지는 계기를 가졌다.

이후 학생들은 지난 10월 교내 나눔장터를 통해 수익금을 4‧3 문화예술교육과 희생자 및 유족들을 위해 사용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전달식에 동행한 양지성 교사는 “학생들이 뜻깊은 일에 스스로 나섰다는 것에 대견스럽다”며 “교육계에서 4‧3에 대한 인식이 과거와 달라졌다는 것을 실감했고 4‧3희생자와 유족을 위한 선행이 더욱 홍보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4‧3 희생자와 유족을 위한 기탁은 제주4‧3 70주년을 맞이하면서 더욱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도내에선 공직자 오나영씨(서귀포시 동홍동)가 2014년부터 연 120만 원을 정기기탁하고 추가로 특별기탁금을 보내오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도외에서도 지난 6월부터 4‧3평화재단을 통해 자발적 기탁이 이뤄지고 있다.

특히 소설 '정난주 마리아 – 잊혀진 꽃들'로 제6회 4‧3평화문학상을 수상한 김소윤 작가도 100만 원을 기탁하면서 4‧3유족을 위로하는 사업에 동참했다.

한편 제주4‧3평화재단은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관한 특별법’ 제8조의3에 의해 상기 금품을 지정 기탁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