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사르습지에 사파리월드라... "국제적 망신거리"
람사르습지에 사파리월드라... "국제적 망신거리"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1.0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등 3개 시민사회단체, 8일 성명 내고 제주도정 행정절차 '규탄'

지난 10월 25일에 제주시 조천읍이 람사르총회가 인정하는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됐다.

세계 최초로 지정된 곳이니만큼 제주특별자치도는 이곳이 전 세계 람사르습지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생태관광지역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허나 이곳 람사르습지가 집중 분포해 있는 동복리 일대에 '제주사파리월드' 관광휴양지 조성사업이 허가를 받기 위해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곶자왈 지대이자 동백동산습지가 소재한 제주시 조천읍 지역이 세계 최초로 람사르습지도시로 인증되는 영예를 안았다. ©Newsjeju
▲곶자왈 지대이자 동백동산습지가 소재한 제주시 조천읍 지역이 세계 최초로 람사르습지도시로 인증되는 영예를 안았다. ©Newsjeju

이 사업 때문에 동복리 주민들은 찬성과 반대 단체로 나뉘어진 상황이며, 제주도 내 환경단체들은 해당 사업 추진으로 인해 람사르습지 지정 취소 우려 뿐만 아니라 곶자왈 환경 파괴가 우려된다며 사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사업 추진에 따른 갈등이 표면화된 상황에서 제주자치도 도시계획위원회는 올해 7월 27일에 해당 사업에 대한 심의를 벌여 '곶자왈 경계 설정 및 보호구역 지정 등의 관리보전 방안 용역 결과'가 나온 이후에 재심의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사업지역이 곶자왈 지역에 포함되느냐의 여부를 판단한 후 사업허가 여부를 결정짓겠다는 의도다. 제주자치도는 내년 1월께 곶자왈 경계를 공고하고 5월께 곶자왈 보호구역 지정도면을 고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업자 입장에선 내년 5월까지 기다려야 하는 상황인 셈이다. 이 때문인지 도시계획위원회는 오는 11월 9일에 심의를 갖기로 했다.

이에 제주환경운동엽합과 (사)곶자왈사람들, (사)제주참여환경연대 등 3곳의 시민사회단체는 8일 공동성명을 내고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의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을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곶자왈에 코뿔소와 재규어, 코끼리, 사자 등 외국의 대형 동물을 사육하는 시설과 숙박시설을 짓게 되면 국제적인 조롱거리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며 "게다가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된 것이 취소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들은 "빨라야 내년 상반기에 곶자왈 경계 용역 결과가 나올 것이다. 만일 사업부지가 곶자왈 지역으로 판명되면 사업계획 자체가 문제가 될 것인데도 왜 갑자기 급히 재심의를 계획한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이들은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받은 상황에서 도시계획위원회는 해당 사업에 대한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을 불허해야 할 것"이라며 "사업부지의 20%를 초과하는 도유지에 대해서도 임대를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