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외면하는 원희룡 지사, 노정교섭 임해야"
"비정규직 외면하는 원희룡 지사, 노정교섭 임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1.14 15: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총파업 앞두고 제주도정 규탄
전국단위 총파업서 적폐청산, 비정규직 철폐 요구
▲  ©Newsjeju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4일 오후 2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 선언과 함께 적폐청산,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했다. ©Newsjeju

오는 21일부터 시작되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의 전국 단위 총파업을 앞두고 제주지역본부가 원희룡 지사를 향해 노정교섭 요구에 응답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4일 오후 2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 선언과 함께 적폐청산,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했다. 

제주본부는 "우리는 노동 존중 정책은 사라지고 친재벌 정책만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와 국회를 규탄한다. 자본가의 청부입법인 탄력근로제의 국회 일방 개악을 강력히 저지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대국민 약속을 자회사로 파행시키려는 문재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노동자들이 21일 총파업을 진행하는 이유는 추악한 정경유착 주범이던 재벌이 다시 자기 세상이 열리는 듯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기 때문이다. 범정부 적폐 관료와 양승태 등 사법 농단 적폐 집단이 모든 기득권을 동원해 아직도 버티고 있다"고 꼬집었다. 

▲  ©Newsjeju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원희룡 제주도정을 두고 "노동자들은 제주도에 노정교섭 개최를 요구했지만 제주도는 이를 무시하고 있다. 노사협력과 노동을 존중하는 제주도를 만들겠다던 원희룡 지사는 지금 어디에 있나. 다시 한 번 요구한다. 원희룡 지사는 지금 당장 우리의 노정교섭 요구에 응답하라"고 요구했다. ©Newsjeju

제주본부는 "홍영표 원내대표는 지난 6월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에 나섰을 때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토론에 나서겠다고 공언했지만 5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일언반구도 없다. 재벌 편만 들고 노동자와 대화를 거부하는 홍영표 대표는 부끄러운 줄 알라"고 비판했다. 

특히 제주본부는 원희룡 제주도정을 두고 "노동자들은 제주도에 노정교섭 개최를 요구했지만 제주도는 이를 무시하고 있다. 노사협력과 노동을 존중하는 제주도를 만들겠다던 원희룡 지사는 지금 어디에 있나. 다시 한 번 요구한다. 원희룡 지사는 지금 당장 우리의 노정교섭 요구에 응답하라"고 요구했다.

제주본부는 "제주도교육청 또한 전국에서 유일하게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해 근무시간과 급식비를 차별하고 있다. 이석문 교육감은 정책협약 이행으로 지금 당장 학교 비정규직 차별 해소에 적극 나서야 한다. 적폐청산, 노조할 권리, 사회 대개혁을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서재황 2018-11-19 01:11:15
[국민감사] '사법농단 척결' 은 5천만 국민 모두가 '투사' 가 되지않고는 이기기 힘든 싸움입니다.

'양승태 사법농단' 수사에 대한 영장은 90%이상 기각되고 있습니다.

그러는 사이, 검찰청, 법원에 쏟아붓는 세금은
'밑빠진 독에 물붓기'
식으로 낭비되고 있습니다.

'특별법 제정', '국정조사' 를 해야할 국회는
꿈쩍도 안하고 세월만 보내고 있습니다.

이런 위기상황에 누가 난국을 타개할 것입니까?

5천만 국민 모두가 고발하고, 탄핵청원하고, 국정조사청원하고, 입법청원해야 합니다.

다른나라 국민이 이거 해주지 않습니다.

5천만 우리 국민이 해야 합니다.

그리고, 밥값 못하는 국회의원은 전부 '아웃' 시켜야 합니다.

박근혜는 '사법농단 척결' 안하고 버티다가 '탄핵' 되었습니다.

'사법농단 척결' 은 5천만 국민 모두가 '투사' 가 되지않고는 이기기 힘든 싸움입니다.


[국민감사] '사법농단 척결' 은 5천만 국민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