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자치도, 내년 9월에 '시설관리공단' 설립
제주자치도, 내년 9월에 '시설관리공단' 설립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1.14 16: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수관리 체계 4개 분야에 170억 원 투입키로

제주특별자치도가 늦어도 내년 9월까지 '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전성태 행정부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도청 기자실에서 '안정적인 하수처리를 위한 맞춤형 종합 하수관리체계 구축안'을 브리핑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전성태 행정부지사가 14일 하수처리 종합 관리체계 구축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Newsjeju
▲ 제주특별자치도 전성태 행정부지사가 14일 하수처리 종합 관리체계 구축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Newsjeju

최근 제주에선 급격한 인구증가로 하수 유입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도내 곳곳 하수처리장에서 오수 유출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제주자치도는 '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하고 하수처리장의 관리인력을 확충하는 등 하수처리에 대해선 종합적인 비상대응체제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제주도정은 전성태 행정부지사가 총괄하고 상하수도본부장 외 9개 실국이 단장을 맡는 '제주특별자치도 하수관리 종합기획단'을 설치했다.

기획단은 4개 분야를 중심으로 170억 원의 지방비를 우선적으로 투입해 총력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상·하수도 1일 사용(소비)량을 나타내는 '원단위' 적용기준을 일원화하기로 했다.

관광지 등 단지형 개발사업은 수도 및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을 적용하고, 개별 건축물에 대해선 환경부의 건축물 용도별 기준을 적용한다. 또한 '협의 이력관리'로 책임성을 높이고, 물 사용량의 30% 이상을 재이용하는 중수도시설 설치를 의무화시킬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내 8개 하수처리장에서 현재 처리할 수 있는 시설용량(24만 톤)에서 오는 2025년까지 42만 8000톤으로 늘리는데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도 전했다.

현재 제주(도두)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에 총 3887억 원이 투입되는데 50%인 1943억 원을 국비로 확보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당장 내년엔 방류관을 개선하고 악취 저감시설을 보수하는 등 시급한 현안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지방비 170억 원이 투입된다.

전문 인력 부족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시설관리공단 설립 전까지 관리인력을 증원해 나가고,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을 조기추진 하기 위한 전담조직도 꾸려 나갈 계획이다.

특히 증설과정에서 부딪힐 수 있는 지역주민들과의 소통에도 적극 나서 주민숙원사업의 객관성을 확보해 나가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후아유? 2018-11-15 12:16:00
시설공단은 뭐지?
비리집단을 만들려고 하고있군
누구냐? 이거 계획하고있는 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