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보는 날은 자치경찰단도 "바쁘다, 바빠"
수능 보는 날은 자치경찰단도 "바쁘다, 바빠"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11.1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험장 긴급수송 13건, 모범운전자 택시 이용 빈차 태워주기 20건 등 총 33건 편의 제공
▲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15일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장 14개소에 대한 특별교통관리를 실시했다. ©Newsjeju
▲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15일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장 14개소에 대한 특별교통관리를 실시했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나승권)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장 14개소에 대한 특별교통관리를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이날 자치경찰, 파견 국가경찰, 모범운전자회, 주민봉사대 등 총 450여 명은 시험장 입구와 주변교차로에 집중 배치돼 수험생 탑승차량이 우선 통행되도록 시험장 진·출입을 관리했다.

싸이카 기동반과 모범운전자 택시를 활용해 11개소에 수험생 태워주기 장소를 운영하는 등 수험생들이 늦지 않게 시험장에 도착하도록 했다.

한편, 시험장 입실 종료시간이 임박한 오전 7시 50분경 차량정체로 시험장에 도착하지 못한 수험생이 있다는 112신고 접수 후, 자치경찰단 교통상황실에서 싸이카 근무자를 한라도서관 사거리로 즉시 출동시켜 제주고까지 긴급 수송해 입실시켰다.

또, 신분증을 놓고 시험장에 도착했다는 신고를 접수해, 함덕파출소와 공조를 통해 수험생에게 신분증을 전달하는 등 시험장 긴급수송 13건, 모범운전자 택시 이용 빈차 태워주기 20건 등 총 33건의 편의를 제공했다.

자치경찰단은 듣기평가가 실시되는 오후 1시 10분부터 1시 35분까지는 시험장 주변 공사 및 차량 경적 등의 소음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각 시험장 주변에 교통경찰관을 배치하는 등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총력대응 다할 계획이다.

▲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15일 수능이 실시되는 이른 아침에 제시각에 고시장으로 가기 힘들 것 같은 수험생들을 경찰차에 태워 수송했다. ©Newsjeju
▲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15일 수능이 실시되는 이른 아침에 제시각에 고시장으로 가기 힘들 것 같은 수험생들을 경찰차에 태워 수송했다. ©Newsjeju

 

제주자치경찰단이 싸이카에 태워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고시장으로 급히 수송하고 있다.
제주자치경찰단이 싸이카에 태워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고시장으로 급히 수송하고 있다.
▲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되는 15일 제주자치도 자치경찰단도 바쁜 아침을 보냈다. ©Newsjeju
▲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되는 15일 제주자치도 자치경찰단도 바쁜 아침을 보냈다.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