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샤넬 등 명품짝퉁 대거 적발
제주시, 샤넬 등 명품짝퉁 대거 적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11.3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상점가 400여 개 업체단속, 23개업체 102점 위조물품 적발
부정경쟁행위(위조상품) 단속... 신변장구 적발 가장 많아
이번 단속에 적발된 위조상품들.
올해 하반기 단속에 적발된 명품 위조상품들.

제주시에서 샤넬과 루이비통 등 명품을 위조해 판매한 관내 업체들을 대거 적발했다.

시는 지난 28일부터 2일간 특허청 산하 한국지식재산보호원 부정경쟁팀과 합동으로 관내 다중상가 밀집 주변지역을 중심으로 부정 경쟁행위 단속과 건전한 상거래 질서를 지기키 위한 캠페인을 벌였다.

단속 결과, 400여 개의 업체 중 23개 업체에서 유명 브랜드를 위조한 102점의 물품을 적발했다. 의류와 신발, 악세서리 등이 대부분이었으며, 이른바 '짝퉁' 명품은 샤넬이 가장 많이 차지했다.

적발 품목별로는 귀걸이(45개)와 목걸이(14개)등 신변장구가 대부분(63점)을 차지했다. 그 외에 지갑(13개)과 케이스(6개) 순으로 많았다.

상표별로는 샤넬이 63점이나 돼 압도적으로 많았다. 루이비통은 10개, 불가리 6개, 티파니 5개 순으로 나타났다.

제주시는 이들 위반업체에 대해 시정권고를 했으며 재차 적발될 시엔 고발조치 될 수 있다고 통보했다.

한편, 부정경쟁행위(위조상품) 단속은 연중 2회 실시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엔 6월에 실시돼 7개 업소에서 53점의 위조물품을 적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