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사건 후유장애자 첫 심사 이뤄져
제주 4·3사건 후유장애자 첫 심사 이뤄져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2.0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차 심사, 희생자 42명·유족 1,080명 심의 의결
▲  ©Newsjeju
▲제주 4·3사건과 관련해 후유장애자에 대한 첫 심사가 이뤄졌다. 후유장애자 중에서는 총알이 현재까지 다리에 박혀있는 피해자도 있었으며, 후유장애자 대부분이 정신적·육체적 피해로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Newsjeju

제주 4·3사건과 관련해 후유장애자에 대한 첫 심사가 이뤄졌다. 후유장애자 중에서는 총알이 현재까지 다리에 박혀있는 피해자도 있었으며, 후유장애자 대부분이 정신적·육체적 피해로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는 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건에 대한 5차 심사를 지난 11월 30일 도청 2층 환경마루에서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개최된 제161차 실무위원회에서는 도·행정시 읍면동에 접수된 건 중 사실조사가 완료돼 4·3실무위원회에 상정된 건에 대해 심사가 이뤄졌으며 희생자 42명, 유족 1,080명을 심의 의결했다.

그동안 4·3실무위원회에서는 4차례 심사를 통해 희생자 111명, 유족 4,169명에 대해 의결하고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심사에서는 신고된 후유장애자 36명 중 후유장애자 17명에 대해 처음 심사가 이뤄졌으며, 총상피해 7명, 죽창과 칼 피해 4명, 고문 등 피해 6명으로 확인됐다.

총알이 현재까지 다리에 박혀있는 피해자도 있었으며, 후유장애자 대부분이 정신적·육체적 피해로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 김현민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앞으로 추가신고 기간이 1개월도 채 남지 않은 만큼 제주도와 행정시, 읍면동, 재외제주도민회, 미국과 일본 공관 등과 유기적 네트워크를 구성해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며 한사람도 빠짐없이 4·3희생자 및 유족을 신청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제6차 추가접수 신고기간은 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1년간이며, 11월 30일 현재 총 1만 5,768명(희생자 247, 유족 1만5,521)이 접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