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영리병원 개설 반대 목소리 잇따라
제주영리병원 개설 반대 목소리 잇따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2.0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첫 영리병원이 될 수 있는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개설허가 여부가 금주 중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개설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지난 3월 공론화 과정을 통해 소모적 논란을 끝내자며 도민 공론 형성 후 개원허가를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여론조사, 토론회 등의 절차를 거친 후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 도민참여단은 불허 권고를 최종적으로 결정했지만 영리병원 개원 최종 결정권을 쥔 원희룡 지사가 갑작스럽게 이를 뒤집으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시민단체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정의당 제주도당은 4일 성명서를 통해 "원희룡 지사 본인이 수용한 공론조사 결과를 손바닥 뒤집듯 바꾸고 개원을 허가한다면 도민들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영리병원이라는 제주사회의 주요 갈등요인을 지난한 논의를 통해 어렵게 합의점을 찾았는데 제주도의 수장이 다시 원점으로 끌고 가려하는 것은 누가 봐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옛말에 ‘오야나무 밑에선 갓끈을 고쳐 매지 말라’고 했다. 즉 ‘의심받을 일은 하지마라’는 것이다. 원희룡 지사는 그간의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공론조사위원회 권고안을 존중해 영리병원 계획을 철회하길 다시 한 번 요구한다"고 밝혔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역시 이날 성명서를 내고 "2002년 김대중 정부에서의 경제자유구역법 제정으로부터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까지 추진하려던 영리병원이 공전을 거듭하며 중단됐던 이유는 국내에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병원은 절대로 허락할 수 없다는 국민의 지엄한 명령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원희룡 지사는 자신의 공언은 물론 국민의 명령마저 뒤집으려 하고 있다. 오늘 날 의료영리화 반대라는 국민의 뜻에 반하는 결정이 내려진다면 윈희룡 지사를 포함한 의료민영화에 찬동하는 모든 자들은 횃불 같은 저항에 마주하게 될 것임을 미리 경고한다"며 으름장을 놨다.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도 "영리병원은 제주도에도 악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의료시스템을 망가뜨릴 수 있는 국가적인 문제"라며 "도민들은 이를 충분히 고려해 불허 결정을 내렸고 토론회에 참여했던 시민사회단체들은 대안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의료연대본부는 "원 지사는 소수의 투자자만을 언급하면서 이 모든 심사숙고를 수포로 만들고 있다. 공론조사 결과를 원 지사가 뒤엎는다면 이는 정치제도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문제"라며 "국민들을 기만하면서까지 영리병원을 강행하는 행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