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영리병원 안 돼" 국민청원 1만4000명 넘어
"제주영리병원 안 돼" 국민청원 1만4000명 넘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2.09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제주영리병원(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개설 허가 이후 국민적 공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영리병원 불허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5일 만에 1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Newsjeju

제주영리병원(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개설 허가 이후 국민적 공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영리병원 불허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5일 만에 1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12월 9일 낮 12시 현재 제주영리병원 불허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은 1만 4634명으로 가파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민이 공론조사로 결정한 '영리병원 불허' 결정을 따르도록 해주세요'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지난 7월 말부터 10월 3일까지 제주도에서는 시민사회와 제주도정이 합의해 실시한 제주영리병원 설립 허가 여부에 대한 공론조사가 시작됐다"며 "그 결과 제주도민의 압도적 의견으로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개원 불허'가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원희룡 지사는 지방 선거 전 '공론화를 거치면 그 뜻에 따르겠다'고 하더니, 이제와서 제주 영리병원 불허 결정을 따를 수 없다며 기어이 제주도에 국내 1호 영리병원을 허가 하려고 한다"며 "제주영리병원은 박근혜 정부가 중국자본을 끌어들여 세운 영리병원이다. 사실상 국내 의료법인의 우회적 진출이라는 의혹도 크게 붉어진 병원이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영리병원을 반대한다고 했다. 대통령이 되면 '의료영리화 정책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약속도 했다. 그 약속을 이제 국민들에게 보여달라. 지금 당장, 원희룡 지사가 영리병원 불허 결정을 발표하도록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공론조사마저 거스른다면 이 땅의 민주주의는 무엇이 되느냐. 청와대가 나서야 한다"면서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돈벌이로 취급하는 제주영리병원이 제주도에 발을 붙이지 못하게 도와달라"고 청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