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제주서도 위챗페이로 결재 가능
이젠 제주서도 위챗페이로 결재 가능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2.10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자치도, 아시아 최대 IT 기업 텐센트와 MOU

제주특별자치도는 10일 아시아 최대 IT 기업인 텐센트와 '제주 스마트관광협력 공동추진 및 관광산업·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모바일 결제를 애용하는 중국 관광객들이 주로 사용하는 텐센트사의 위챗(WeChat) 플랫폼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각종 프로모션 이벤트를 진행하기 위함이다.

각종 이벤트들에 제주관광 정보를 담아 이를 전달하고 지불 수단을 결합해 도내 중국인 관광객들의 매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전략이다.

협약식 체결을 위해 텐센트 그룹의 장잉 부총재, 리페이쿠 위챗페이 부총재가 이날 제주를 방문했다.

한편, 텐센트는 중국 최대 IT기업으로 소셜네트워크 메신저와 게임, 온라인 결제 서비스 사업 등을 주력으로 하는 기업이다.

중국 내 최대 SNS인 위챗의 회원수는 올해 10억 명을 넘어섰으며, 위챗페이 이용자도 8억 명에 달해 모바일 결재 서비스 분야에선 세계 1위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