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병원 갑질 여교수 파면하라" 8300명 서명 동참
"제주대병원 갑질 여교수 파면하라" 8300명 서명 동참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2.1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도민·학생 등 8,345명 탄원서에 서명
징계위 앞두고 갑질 여교수 파면 거듭 촉구
▲  ©Newsjeju
▲가해 교수를 처벌해 달라며 탄원서에 서명한 이들은 제주도민 5202명을 비롯해 제주대병원 직원 776명, 서귀포의료원 직원 155명, 제주권역재활병원 직원 112명, 한마음병원 62명, 한라대학교 학생 224명, 치료사협회를 통해 접수된 1814명 등 총 8345명에 이른다. 여기다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더하면 가해 교수의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수 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Newsjeju

제주대학교병원의 '갑질 여교수 폭행 동영상'이 공개된 이후 국민적 공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가해 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가해 교수를 처벌해 달라며 탄원서에 서명한 이들은 제주도민 5202명을 비롯해 제주대병원 직원 776명, 서귀포의료원 직원 155명, 제주권역재활병원 직원 112명, 한마음병원 62명, 한라대학교 학생 224명, 치료사협회를 통해 접수된 1814명 등 총 8345명에 이른다.

여기다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더하면 가해 교수의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수 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오는 14일(금) 열리는 징계위원회를 앞두고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는 12일 낮 12시 30분부터 제주대학교병원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H교수의 파면을 거듭 촉구했다.

제주지역지부는 이날 "그 누구도 상습폭행하고 괴롭힐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 갑질 피해자는 많은 정신적, 신체적 피해를 입는다. 갑질이 없었다면 병원을 떠나지 않고 여전히 함께 일했을 동료들인데 그들이 사라져 갔다"고 털어놨다. 

이어 "H교수는 대학교원의 지위를 이용한 업무 중에 직원들에게 상습 폭행하고, 갑질을 저질렀다. 직장 내에서 권력을 이용해 수년간에 걸쳐 상습폭행을 저지른 범죄에 대해 당연히 파면 결정이 내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Newsjeju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는 12일 낮 12시 30분부터 제주대학교병원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H교수의 파면을 거듭 촉구했다. ©Newsjeju

특히 "만일 제주대학교 징계위원회가 H교수에 대해 솜방망이 징계 처분을 내린다면 국민적 공분이 제주대학교로 더 크게 향할 것이다. H교수에게 파면으로 '일벌백계'함으로써 상습폭행에 대한 처벌기준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국회는 '직장 내 갑질방지법'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 우리사회 내 갑질을 근절하기 위한 최소한의 법제도 마련이 시급하다. 국회는 갑질 근절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법을 즉시 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논란의 중심에 있는 H교수는 그간 물리치료사를 포함한 직원들을 상대로 꼬집고 때리는 등 이른바 '갑질 폭행'을 수년간 일삼았다. 그는 환자를 돌보는 직원 뒤에 서서 손으로 직원의 등을 치거나, 발을 밟는 등 수시로 직원들을 폭행했다.

폭행뿐만 아니라 수시로 직원들에게 인격모독, 폭언과 같은 언어폭력을 행사했다는 증언들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

제주대병원은 이후 특별인사위원회를 열고 H교수의 직위를 박탈했지만 폭행 영상이 공개되자 논란은 더 커졌다. 제주대병원은 재조사위원회를 꾸리고 현재 이 사안을 다시 들여다 보고 있다.

제주대학교는 제주대병원으로부터 넘겨 받은 내용들을 토대로 오는 14일(금) 징계위원회를 열고 H교수에 대한 징계를 결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