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감귤 부패 줄이는 기술 개발
농촌진흥청, 감귤 부패 줄이는 기술 개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2.1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제주감귤연구소서 현장 연시회 개최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이 감귤의 부패를 줄이는 기술을 개발했다며 13일 제주감귤연구소서 현장 연시회를 개최했다.

감귤 부패의 주된 원인은 곰팡이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감귤을 저장하는 경우 저장 감귤의 15∼20%가 썩는다. 특히 수확 과정에서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은 상처라도 났다면 시간이 지날수록 상처 부위에 곰팡이 균이 증식해 감귤이 썩게 되며, 흑점병 등에 의해서도 썩는다.

현재 시중엔 저장된 감귤을 살균할 수 있는 기술이 없어 농가에서는 부패 감귤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곰팡이 살균에 효과적인 플라즈마를 기반으로 하는 방법이다.

플라즈마 발생기에서 생성되는 농도 1∼2ppm의 가스(오존, 이산화질소 등)로 감귤을 살균해 표면의 곰팡이와 세균의 증식을 막는 원리다.

플라즈마 발생기는 석영, 알루미늄 등으로 만든 원통-코일형 플라즈마 발생원을 사용하며, 발생원(200W, 60Hz)은 원하는 수만큼 구성할 수 있다. 또한 농진청에선 탈착이 쉬워 유지 보수가 편리하다고 밝혔다.

농진청은 이 기술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저장고 크기나 적재된 귤의 양에 상관없이 저장고 내부를 골고루 살균할 수 있는 특허를 출원했다.

이를 적용한 결과, 10주간 살균한 감귤이 무처리 감귤에 비해 표면의 곰팡이는 1/13, 호기성 세균은 1/267 수준으로 줄어드는 것이 확인됐다.

특히 플라즈마를 처리한 감귤은 당도, 경도, pH, 색 등에서 일반 감귤과 차이가 없어 품질 변화도 없다고 전했다.

농촌진흥청은 내년 초에 이 기술을 관련 업체에 기술 이전하고 산업화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수확후관리공학과 성제훈 과장은 “이 기술이 감귤의 저장 기간을 늘리고 품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