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녹색당, 일간지에 영리병원 광고 게재 비판
제주녹색당, 일간지에 영리병원 광고 게재 비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2.1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도정, 혈세로 자기방어 마라"

제주녹색당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혈세를 자기방어하는데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주녹색당에 따르면 제주도 내 일간지 1면에 일제히 제주특별자치도의 영리병원 허용에 따른 입장을 광고로 게재했다.

이를 두고 제주녹색당은 '변명성 광고'라고 힐난하면서 "6개 일간지에 300만 원씩 지출한다해도 1800만 원에 가까운 예산이 제주도지사의 잘못된 결정으로 집행되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제주녹색당은 "예산은 자기변명을 위해 사용하라고 있는 게 아닌데도 제주도정은 이러한 예산집행에 대해 명확한 기준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녹색당은 "제주도와 JDC와 같은 공공기관이 명확한 기준을 가지고 광고비를 집행하지 않는다면 지역 언론은 제기능을 발휘하기 힘들다"며 "지난 2014년에는 <JDC, 국감 앞두고 홍보비 융단폭격 '물타기'로 여론 호도>라는 기사가 나올 정도로 홍보비를 활용해 지역 언론을 길들이려는 시도가 꾸준히 이어져 왔다"고 지적했다.

제주녹색당은 "제주도정은 지난 2016년에도 영리병원을 홍보하기 위해 제작한 홍보물에 보건의료예산으로 드러나 지탄을 받은 바 있다"며 "기자회견 등으로 자신의 정책적 견해를 밝힐 수 있는 충분한 장치가 있는데도 굳이 신문광고까지 동원하는 건 언론의 방향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바꾸려는 시도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주녹색당은 원희룡 도정을 향해 "이런 꼼수를 버리고 도민들과 공공의료를 지키고자하는 국민들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도내 6개 지역일간지 광고비 출처를 밝히고 영리병원 허가를 즉각 취소하라고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