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령 백호신천, 올 시즌 마지막 대상경주 역전우승
최고령 백호신천, 올 시즌 마지막 대상경주 역전우승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12.1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회 최고령마 ‘백호신천(8세, 제주마 수말)’이 2018년 마지막 대상경주인 제주일마배에서 짜릿한 역전우승을 일구며 정상에 등극했다. ©Newsjeju
▲ 대회 최고령마 ‘백호신천(8세, 제주마 수말)’이 2018년 마지막 대상경주인 제주일마배에서 짜릿한 역전우승을 일구며 정상에 등극했다. ©Newsjeju

대회 최고령마 ‘백호신천(8세, 제주마 수말)’이 2018년 마지막 대상경주인 제주일마배에서 짜릿한 역전우승을 일구며 정상에 등극했다. 

‘백호신천(8세, 제주마 수말)’은 지난 15일(토) 렛츠런파크 제주에서열린 제주일마배 대상경주(1200m, 총상금 1억 2000만 원)에서 폭발적인 막판 뒷심으로 내로라하는 유망주들을 물리치고 0.1초의 짜릿한 역전우승을 했다. 경주기록은 1분 27.6 초이다.

▲ 제주일마배 대상경주 우승장면. ©Newsjeju
▲ 제주일마배 대상경주 우승장면. ©Newsjeju

지구력이 좋은 ‘백호신천’은 예상대로 경주 내내 선두 그룹에서 경주를 전개했다. 경주는 중반 이후 3코너 직전까지 ‘일류어천’과 ‘백호신천’이 선두에서 큰 뒤바뀜 없이 진행됐으나, 3코너 이후에 후미에 있던 ‘번개왕자’ 등이 대거 추입하며서 직선주로에서 대역전극이 벌어졌다.

특히, 3코너를 돌면서까지 2위권에서 꾸준한 모습을 보여줬던 ‘백호신천’은 무서운 속도로 추격해오는 ‘번개왕자’와 결승선 약 500m 남기고 불꽃 튀는 경쟁을 벌였다. 우승권에서 멀어 보였던 ‘백호신천’은 막판 스퍼트를 올리면서 짜릿한 역전 명승부를 연출했다. 

원유일 기수는 우승 소감에서 "대상경주 우승은 상당히 어렵다. 좋은 말들이 출마하는 데다 변수가 많기 때문이다"라며 "우승까지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역전우승을 하게 돼 상당히 기쁘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