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혈세 퍼부으며 영리병원 여론전에 몰두"
"원희룡, 혈세 퍼부으며 영리병원 여론전에 몰두"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2.17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도청 앞에서 원희룡 지사 퇴진 거듭 촉구
▲  ©Newsjeju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는 17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지사의 퇴진을 거듭 촉구했다. ©Newsjeju

제주영리병원(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에 따른 원희룡 제주지사의 퇴진 운동이 본격화 된 가운데 원희룡 지사가 자신의 치부를 감추기 위해 혈세를 퍼부으며 여론전에 몰두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는 17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지사의 퇴진을 거듭 촉구하며 이 같이 비판했다.

제주지역본부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허가한 제주영리병은 이미 여러 경로를 통해 ‘사업계획서 미충족’, ‘국내 의료기관의 우회 진출’, 문제 등으로 불법허가가 됐음이 드러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원희룡 지사는 민주주의 파괴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했지만 그것은 허울에 불과한 말뿐이었다. 이제는 적반하장으로 자신의 치부를 감추기 위해 혈세를 퍼부으며 여론전에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일부 언론사는 원희룡 지사의 언론 통제용 광고협찬에 눈이 멀어 원희룡의 대변인을 자처하며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 언론의 생명은 ‘정론’, ‘직필’임을 명심해야 한다. 진실에 대한 접근과 보도는 언론의 사명과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  ©Newsjeju
▲민주노총제주본부는 제주영리병원 반대 100만 서명운동과 제주영리병원 허가 관련 감사원의 감사 청구운동에 돌입하는 한편, 오는 12월 24일(2차)과 12월 29일(3차)에도 원 지사의 퇴진 촛불집회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Newsjeju

이어 제주본부는 "원희룡 지사는 60만 도민을 기만했다. 원 지사는 교묘한 정치적 술수로 숙의민주주의를 악용해 지방선거 기간 영리병원 논란을 회피했고, 지방선거 후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되자 물타기 작전으로 영리병원 개설을 허가했다"고 지적했다. 

제주본부는 "우리는 지역 노동현안 해결을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 9월에도 제주도에 노정교섭을 요구했지만 원희룡 지사는 아직까지 응답을 하지 않고 있다. 도민의 삶과 직결된 노동의 문제마저 오직 자신의 정치적 도구로만 이용하는 원 지사는 더 이상 도지사 자격이 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편법과 불법으로 점철된 영리병원에 대해 제주도의회는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라. 제주도의회는 영리병원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즉시 행정사무조사에 나서라. 지역 국회의원들 역시 도민의 요구에 화답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이익에 눈이 멀어 중국 녹지그룹의 대변인을 자처한 원희룡 지사를 심판하자. 도민의 민주주의 열망을 파괴한 원희룡 지사 심판에 모두가 함께 나서자"며 도민들의 퇴진운동 동참을 당부했다. 

한편 민주노총제주본부는 제주영리병원 반대 100만 서명운동과 제주영리병원 허가 관련 감사원의 감사 청구운동에 돌입하는 한편, 오는 12월 24일(2차)과 12월 29일(3차)에도 원 지사의 퇴진 촛불집회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