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대설주의보 해제... 해돋이 보기 어려워
제주 대설주의보 해제... 해돋이 보기 어려워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12.3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제주도 산지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가 30일 오전 11시를 기해 해제됐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 많고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산지를 포함한 중산간의 경우 아직까지 눈이 쌓여 있어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기상청은 중산간이상 도로(번영로, 평화로, 1100도로, 516도로 등)는 내린 눈이 얼어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제주의 낮 기온은 찬 공기의 영향으로 평년(9.0~12.0℃)보다 4~6℃ 낮은 4~7℃ 분포를 보여 다소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내일(31일) 아침기온도 평년(최저 2.0~4.0℃)보다 1~2℃ 낮아 추울 전망이다. 31일 낮에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평년기온으로 회복하겠으나 모레부터 다시 북서풍이 다소 강하게 불면서 평년보다 2~4℃ 낮아져 추워지겠다.

특히 새해인 모레(1일)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아침까지 흐리다가 해안지역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고, 산지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제주는 당분간 대체로 흐린 날씨가 예보되면서 해넘이(12월 31일 오후 5시 36분)와 해돋이(1월 1일 오전 7시 38분)는 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31일에는 구름이 많아 해넘이를 보기 어렵겠고, 새해 첫날인 1일 역시 대체로 흐린 날씨로 해돋이를 보기 어렵겠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