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은 도지사만의 성역 아냐"
"제주도청은 도지사만의 성역 아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1.1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막 철거 행정대집행 사태 따른 인권침해 대책 마련할 것 촉구
▲ '도청 앞 천막촌 사람들'은 지난 7일 강행된 행정대집행에 따른 인권침해 사태에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사과를 촉구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Newsjeju
▲ '도청 앞 천막촌 사람들'은 지난 7일 강행된 행정대집행에 따른 인권침해 사태에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사과를 촉구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천막을 치고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는 사람들(이들은 자신들을 '도청 앞 천막촌 사람들'이라고 명명했다)은 지난 7일 강행된 행정대집행을 두고 '인권침해'라고 규정하면서 원희룡 도지사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10일 오전 성명을 내고 "도청 현관은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는 공간"이라며 "도지사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당시 현관 앞에 앉아있던 시민들은 어떤 폭력도 사용하지 않고 다른 이들의 통행을 통제하거나 공간을 독점하지 않은 상태에서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면서 "독재정권도 아닌 민주화 시대에 이러한 시도조차 내동댕이쳐지는 현실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런 사태가 반복돼선 안 되기에 단호히 대처하고자 당시 행정대집행에 동원된 모든 공무원들의 명단에 대한 정보를 공개청구했다"고 밝혔다.

제주자치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역시 이번 사안에 대해 '인권이 유린됐다'며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요구한 상태다.

이에 이들은 원희룡 지사에게 "폭력적이고 반민주적인 집회 탄압으로 강제 퇴거시킨 것에 대해 사과하기 바란다"며 "다시는 이런 사태가 자행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이들은 원희룡 지사가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경찰에게 공공의 질서 확립 의무를 다해달라는 요청에 대해 "지금 지사에게 필요한 건 시민들의 절실함에 대한 응답이지 공권력 투입을 요청할 일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