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병원 허가, 중앙정치인 되겠다는 원희룡 지사의 야욕"
"영리병원 허가, 중앙정치인 되겠다는 원희룡 지사의 야욕"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1.22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영리병원 반대 범국민운동본부 "영리병원 인수 거부한 원희룡 지사, 퇴진하라" 촉구

녹지그룹이 제주특별자치도에 영리병원 인수를 타진했으나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이를 거부했다는 보도로 인한 논란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KBS제주는 지난 19일 녹지그룹 측이 제주도정에게 국제녹지병원을 인수했으면 좋겠다고 몇차례 인수의향을 제안했으나 원희룡 지사가 이를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와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퇴진 촉구 제주도민운동본부'는 22일 공동논평을 내고 "공공병원 인수 요구를 거부한 원희룡 도지사는 퇴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녹지국제병원(제주영리병원)을 반대하는 단체들은 원희룡 지사가 의료공공성 수호 약속을 저버렸다며 도지사 퇴진을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Newsjeju
▲ 녹지국제병원(제주영리병원)을 반대하는 단체들은 원희룡 지사가 의료공공성 수호 약속을 저버렸다며 도지사 퇴진을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Newsjeju

이들 단체는 "녹지그룹과 제주도정 사이에 오간 공문을 일부 확인한 결과, 원희룡 지사가 녹지그룹 측이 몇 차례 영리병원 인수 요구를 했지만 이를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는 의료공공성 요구를 저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결국 원희룡 지사가 거짓말한 셈"이라며 "영리병원 허가는 원 지사가 영리병원을 제도화하고 이를 지지하는 국내 의료자본의 지원을 받아 중앙무대 정치인이 되겠다는 야욕의 산물"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원희룡 지사의 퇴진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들 본부는 보건복지부가 영리병원을 비영리법인으로 전환하는 걸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KBS의 이어진 보도를 보면 녹지국제병원의 비영리병원으로의 전환 요구 또한 거부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보건복지부가 지난 2015년 12월 18일에 승인한 녹지그룹의 영리병원 사업계획서 내용이 비영리병원과 불일치하기 때문에 전환이 어렵다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적시했다.

이를 두고 이들은 "결국 보건복지부가 영리병원 사업계획서를 승인한 것이 현재 모든 문제의 근원이 되고 있다는 것이 더 명확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들은 "국가 기밀문서가 돼 버린 녹지국제병원의 사업계획서 공개를 다시 한 번 요구한다"며 보건복지부가 전면에 나서 이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권 하에 승인된 것이 적법한 절차와 내용을 확인해서 승인됐는지 다시 심사해야 하는 곳이 보건복지부"라면서 "문제가 발견되면 문재인 정부에서 이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청와대가 이대로 가만히 있다면 원희룡 도지사와 짝패가 되고 방관자이자 공모자일 수밖에 없다"며 제주영리병원 문제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지난 12월 5일에 개원 허가를 득한 녹지국제병원(제주영리병원)은 90일 이내인 오는 3월 5일까지 문을 열어야 한다. 만일 이 때까지 문을 열지 않게 되면 사업허가 자체가 취소될 수 있다.

녹지그룹 측은 내국인 진료제한 조건으로 문을 열어봐야 수익이 나지 않을 것으로 판단, 제주도정과 JDC,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승소 가능성을 점칠 수 없는 상태다.

반면 개소 데드라인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태에서 영리병원에 대한 의혹과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더욱 커지고만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