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피한 도유지 점유, 제한적으로 매각 가능
불가피한 도유지 점유, 제한적으로 매각 가능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2.07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 ©Newsjeju

앞으로는 불가피하게 주택이 도유지를 점유하고 있는 경우 제한적으로 매각이 가능해짐에 따라 도유지를 점유하고 있는 건물의 재산권 제한, 개별공시지가가 낮은 지역에 형평성 문제 등 관련 민원이 다수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주택이 도유지를 점유(2012년 12월 31일 이전부터)하고 있는 경우 그 건물 바닥면적의 2배 이내에 매각이 가능해졌다. 

또 분할매각 후 잔여지가 대지의 최소 분할면적 기준에 미달하는 경우 그 잔여지와 건폐율이 미달하는 때 그 건폐율이 정하는 면적의 범위 내 토지는 일괄 매각도 가능하다.

소규모 공유재산 매각에 대한 가격, 토지면적 기준도 완화된다.

가격기준은 예정가격 3천만 원 이하에서 공시가격 3천만 원 이하로, 토지면적 기준은 60㎡ 이하에서 200㎡이하로 완화됐다. 다만 ‘행정목적의 사용계획이 없어야 한다’는 조건은 종전과 동일하다.

허법률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이번 매각기준 완화 조치는 공유재산의 효율적 관리 및 투명성 제고의 원칙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도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도민불편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허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허법률 국장은 "앞으로도 매각에 따른 특혜의 소지가 없도록 투명하게 공유재산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